Dtalker

 

기가바이트는 대만에서 2011 5 31일부터 6 4일까지 열리 아시아 최대 IT 전시회인 컴퓨텍스2011(Computex 2011) 통해 슬레이트(Slate) PC S1080과 도킹스테이션 북탑(Booktop)을 선보였습니다.


 

슬레이트(Slate) PC S1080은 인텔 아톰 듀얼코어 프로세서 N570(1.66GHz), 멀티터치스크린을 지원하는 10.1인치 패널(LED 백라이트 탑재), 2GB DDR3 메모리, 인텔 NM10 Express 칩셋, 인텔 GMA 3150, SATA방식 320GB 하드디스크, 802.11b/g/n 방식의 무선랜, 블루투스 3.0, 130만 화소 카메라, 옵티컬 트랙패드, USB 3.0 x 1, USB 2.0 x 1, D-Sub(모니터 출력 단자), RJ45(유선랜 단자), SD 카드 리더 슬롯 등을 지원합니다.

 

여기서 눈 여겨 볼 부분은 터치스크린을 탑재했음에도 옵티컬 트랙패드가 채용됐다는 점입니다. 터치스크린에 익숙치 않은 사용자를 위해 채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배터리는 2700mAh 표준 배터리가 기본 제공되고 옵션으로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추가 장착할 수 있습니다. 슬레이트(Slate) PC S1080의 크기는 270 x 173 x 14.94mm이고, 무게는 895g으로 아이패드보다 조금 무겁습니다.



 

도킹스테이션인 북탑(BookTop) USB 단자 3개와 D-Sub, RJ-45, 마이크 및 이어폰 단자 각 1개씩, 전원 단자, CD/DVD 드라이브, 스피커 등을 통해 다양하게 확장할 수 있습니다.

 

윈도우7 홈 프리미엄이 설치되어 있던 슬레이트(Slate)PC S1080의 체험지수는 프로세서 3.3, 메모리 4.4, 그래픽 3.1, 게임 그래픽 3.0, 주 하드 디스크 5.9로 총점 3.3의 점수를 받았고 CPU프로세서 기준으로 이와 비슷한 성능을 지닌 CPU를 찾아본다면 Core 2 Solo(펜린) SU3500, 펜티엄4(노스우드) 2.4GHz가 있습니다.

 

이만하면 태블릿PC와 동일한 사용환경과 함께 도킹스테이션(Docking Station)으로 제품의 확장성까지 갖췄다고 평가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컨셉트 의도와 다르게 실제로 사용하면서 느껴지는 불편함 점도 있었습니다. 도킹스테이션 연결 시 태블릿의 각도를 조절하기 어려웠다는 점과 블루투스를 통해 키보드 및 마우스 연결 할 수 있지만 전시장에서는 유선으로 연결해 시각적인 부분에서 깔끔함을 주지 못했다는 점들이 아쉬웠습니다. 그러나 윈도우7 환경을 지원하기 때문에 블루투스/무선 마우스와 키보드가 가능 할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컴퓨텍스 2011에서 선보인 기가바이트 슬레이트(Slate)PC S1080은 국내 출시(6월말~7월초)를 앞두고 있습니다.

 

 

 

 

 

옵티컬 트랙패드입니다. (터치패드의 역할을 담당합니다.)

 

이 콘텐츠는 컨슈머리포트 사이트를 꿈꾸는 팀블로그 사이트 Dtalker.net에 기고 됩니다.

 

http://www.dtalker.net/www/Exhibit/ExhibitView.php?p_seq=216&p_grpcode=E&p_brdcode=02


참여하고 싶으신 분들은 press@dtalker.net으로 연락주세요.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CES 2011에 HP 태블릿은 있었다!

2011. 1. 19. 11:32 Posted by 비회원

CES2011 관련 기사를 웹 서핑을 하던 중 흥미를 유발하는 기사를 발견했다. 시사저널에서 "이변! CES 2011 HP 태블릿은 없었다"라는 기사였다.


[이미지 출처 : 시사저널 화면 캡쳐]

 

관련기사 : 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54138

기사의 내용을 축약하면 CES2011에서 태블릿 시대의 한축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되던 HP가 빠졌다는 것이다. 또한 HP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중앙홀 2층 한켠에서 HP PC와 팜프리만을 소개했다고 전했고, HP 제품 설명회장의 익명의 한 관계자의 말을 빌어 HP 태블릿은 없다고 보도했다.

  

이 대목에서 눈길을 끌었던 대목은 "HP 태블릿은 없다"고 언급한 부분이다. dtalker1 6일일 열린 CES2011에 참관했지만 공감할 수 없었다.


그 이유는 HP 부스가 아닌 인텔 태블릿(Tablet) 부스에서 전시된 HP 태블렛을 직접 목격했기 때문이다.

 

많은 독자들이 전시회에 참관하지 못한 상태에서 HP 태블릿은 없었다라는 타이틀만 본다면 진짜 태블릿 PC는 단 한개도 없었다는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어 이를 풀어내고자 한다.


 

HPCES2011에서 선보인 그 주인공은 슬레이트 500(Slate 500)이다. 작년에 발표된 모델로 조금 오래됐지만 하드웨어 스펙은 최고 사양을 지니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슬레이트(Slate) 500은 인텔 아톰 Z540 프로세서(1.86GHz), DDR2 2GB 메모리, 메인 메모리를 공유하는 Intel GMA 500 그래픽칩셋, 64GB SSD, 802.11 b/g/n을 지원하는 무선랜, 블루투스 3.0, USB 2.0 x 1개의 단자, HDMI, 이더넷(RJ-45), 마이크 단자, 듀얼카메라(전면 30, 후면 300만 화소), 2셀 리튬이온 배터리가 내장했다.


 

8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1024x600)를 탑재해 234 x 150 x 14.7mm의 크기를 지니고 있다. 한손으로 들어보니 갤럭시 탭보다 무겁게 느껴졌다. 운영체제는 윈도우7 프로페셔널이 설치가 되어 있었다.

 

직접 스펙 정보까지 확인을 확인한 상태에서 시사저널의 기사를 보니 오해할 소지가 있었기 때문에 이를 바로잡고자 작성해봤다. 아마 시사저널과 인터뷰한 익명의 제보자는 "HP Slate 500은 있지만 새로운 HP 태블릿은 없다"는 말의 의도를 시사저널이 "HP 태블릿은 없었다"로 축약해서 전달한 것 같다.

 

결론은 자극적인 타이틀 때문에 생긴 해프닝으로 보여진다. 물론 시사저널도 사실전달을 위해 부스를 많이 돌아다녔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레퍼런스 태블릿들이 모여있는 인텔부스나 마이크로소프트 부스를 놓치고 자극적인 타이틀은 뽑아낸 것은 옥의 티로 남았다. 추후에는 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 부스를 돌아보길 권해보고 싶다.

 

한편, 작년에 공개된 슬레이트 500은 공식 발표와 함께 발 빠르게 국내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출시가 계속 지연되는 우여곡절을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마도 국내시장에서 윈도우 기반의 태블릿PC가 우뚝 일어서기 위해서는 가격파괴와 같은 특단의 조치가 필요할 것 같다.

(P.S 기사의 출처를 보니 ZDnet이네요)

원문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10107174119&type=xml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빌립(Viliv)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 태블릿이 아닌 윈도우 기반의 태블릿PC X70 슬레이트(Slate)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11에서 선보였다.

빌립이 새롭게 공개한 태블릿PC는 윈도우7 기반의 키보드가 없는 슬림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좀더 제품을 살펴보니 단자가 몰려있는 부분에 스피커가 내장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내장된 스피커의 위지가 사용자가 청취하려는 방향과 반대로 되어 있어 소리가 잘 전달 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들었다.
 


7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HDMI 단자, SD 카드 슬롯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다양한 기기와 연결해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고 내장된 와이파이(WiFi)와 블루투스(Bluetooth), 3G는 좀 더 인터넷에 접근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줘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CES2011은 기준 5일부터 8일까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P 슬레이트 키보드 없는 넷북일 뿐이다?

2010. 4. 26. 11:30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 슬레이트 키보드 없는 넷북일 뿐이다?

 

멕시코의 Conecto.Ca라는 한 사이트에서 아이패드 대항하로 불리는 HP 태블릿 PC 슬레이트(Slate) LEAK 버전에 대한 간략한 리뷰가 올라왔다. 그리고 이 리뷰에 대한 내용을 정리해 보면

 

키보드 없는 넷북이라는 평가이다.

 

현재 멕시코 사이트에서는 이 글이 삭제된 상태로 PC World를 통해서는 이와 관련한 글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http://www.pcworld.com/article/194592/tech_site_claims_handson_with_leaked_hp_slate.html

 

결국 내용은 이렇다.


OS
의 개선이 없는 이상 그리고 ATOM 프로세서로 태블릿 PC를 활용하기에는 무리라는 평가이다. 뭘 하든 느리다. 라는 것이 가장 큰 불만의 내용이며 프로그램 실행시 항상 로딩이 걸려 사용이 어려웠다는 평가이다.

 

물론 아직 출시 전으로 최적화가 안됐다는 부분도 있겠지만 아톰 프로세서와 Windows 운영체제의 조합은 태블릿 PC로 어렵다는 의견이 맞아 떨어진 느낌이다. HP 슬레이트를 기다리는 입장에서 좀더 완벽한 상태로 출시해 주길 바래본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P 태블릿 PC 슬레이트 두번째 영상 공개

2010. 4. 6. 11:34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 태블릿 PC 슬레이트 두번째 영상 공개

 

HP의 태블릿 PC인 슬레이트의 새로운 영상이 공개됐다. 이전 애플 아이패드에서 지원하지 않는 멀티태스킹, 플래시 등을 지원한다는 컨셉의 공개를 공개하여 아이패드 최고의 대항마 임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번 광고영상 역시 아이패드가 지원하지 않는 USB, SD 메모리 슬롯과 카메라 등을 통해 활용하는 영상을 공개하여 아이패드 이상의 태블릿 PC임은 은연중에 내세우고 있다.

 

또한, 슬레이트의 정확한 스펙 엔가젯을 통해 공개되었는데 스펙을 살펴보면

 

8.9" (해상도 : 1024x600) C-type Multi-touch 디스플레이와 Windows 7 Home Premium 운영체제, 1.6GHz intel Atom Z530 프로세서, 1G(업글불가), 32/64GB flash storage, 5시간의 사용시간 등이며 가격은 $549 ~ $599 이다.

 

인텔과 1G 램의 조합 그리고 윈도우 7이 어우러져서 과연 어느 정도의 퍼포먼스를 보여줄지는 미지수이다. 특히 인텔 아톰 프로세서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 낮은 만큼 아이패드만큼의 빠른 사용성을 보여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듯 하다. 분명 아이패드의 장점과 단점, 슬레이트의 장점과 단점이 있는 만큼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활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질 듯하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p 슬레이트 애플 아이패드 대항마가 될까?

2010. 3. 9. 15:55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 슬레이트 애플 아이패드 대항마가 될까?

 

애플 아이패드(iPad) TV 광고가 시작되자 마자 hp는 발빠르게 자사의 태블릿 PC 슬레이트(SLATE) 광고 영상과 데모 영상을 공개했다.

 

올해 태블릿 PC의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애플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다양한 제조업체에서 태블릿 PC를 선보이고 있다. 이에 HP 역시 자사의 태블릿 PC인 슬레이트를 공개 애플 아이패드에 대항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9.7인치 디스플레이와 Windows 7을 운영체제, 애플 아이패드와 흡사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는 슬레이트는 영상을 통해 아이패드가 가지지 못한 것들을 알려나가고 있다. 우선 아이패드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Adobe 플래시와 Air 지원, 멀티태스킹 지원 등 애플 아이패드의 단점을 부각하면서 슬레이트의 더 나은 점들을 강조하고 있다.


이 영상들을 보면 hp는 애플 이외의 태블릿은 경쟁상대로도 보지 않는 듯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현재 hp가 내세우는 장점은 윈도우 기반의 PC라고 한다면 그 어떤 PC라도 다 지원하는 당연한 기능으로 hp 태블릿 PC만의 장점이라고는 할 수 없다. 하지만 hp는 광고를 통해 이를 내세우며 애플 아이패드와는 차별화된 모습임을 나타내고 있다.

 

태블릿 PC는 애플 말고도 참 많은 업체가 내놓고 있는데 애플 아이패드에 비해 나은 점만을 내세우고 있고 정작 정말 자신과 비교할 수 있는 다른 윈도우 기반 혹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 PC와 비교했을 때는 과연 어떤 점이 좋은가에 대한 부분은 없는 듯 하다.

 

어찌됐건 hp 슬레이트의 영상을 보면 태블릿 PC가 가야할 길이 아직 멀었다라는 느낌이 든다. 스펙, 디자인 여부를 떠나서 기존 태블릿 PC와 비교했을 때 과연 얼마나 차별화 했는가 하는 점에서 조금 더 터치에 포커싱된 인터페이스가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한다.

 

현재 한국의 실정에 맞는 제품이 무엇인가에 대해 질문을 한다면 정답은 애플 아이패드를 뺀 윈도우 기반의 태블릿 PC가 맞을 듯 하다. 더욱이 한국에서는 현재 공개된 애플 아이패드로는 결국 KT에서 선보인 아이폰으로의 활용내에서 크게 변화되는 것이 없는 그저 덩치만 키운 제품에 불과할 경우가 더 많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적어도 국내에서는 이러한 영상보다는 기존 태블릿 PC와 어떤 차별화를 두고 있는지에 대한 영상을 공개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hp 코리아가 준비할 일이겠지만 단순히 애플과의 비교로 끝내지 말고 hp 슬레이트가 가지는 본연의 장점을 더 어필 하는 것이 중요할 듯 하다.

 

<한가지 덧붙이면 애플 아이패드가 나쁘고 윈도우 기반의 태블릿 PC가 뛰어나고 좋다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모든 제품을 수용할 수 없는 한국의 현실이 아쉬울 따름이다. 두 제품의 서비스를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기반 위에서 두 제품을 비교한다면 얼마든지 객관적인 비교가 가능하겠지만 현재 국내 실정이 윈도우 기반의 태블릿 PC에 맞춰질 수밖에 없는 만큼 현실적으로 봤을 때의 이야기일 뿐이지 애플 아이패드가 나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