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2011년 IT 트랜드를 이끌 핵심 키워드는 무엇?

2010. 10. 20. 16:02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래 IT기술의 핵심키워드는 스마트(Smart), 클라우드(Cloud), 소셜(Social), 개방(Open), 하이브리드(Hybrid)로 압축될 수 있을 것이다."

 

삼성SDS 1020일 발표한 ‘2011 IT Mega Trend’는 다가오는 가까운 미래, 산업전반을 관통하는 IT기술과 사회, 경제적으로 반항을 일으킬 IT 인사이트이다. 메가트렌드의 의미는큰 흐름 즉, 산업 전반에서 변화의 근간을 이루는 거대한 움직임을 뜻하며, 삼성SDS는 지난 2005년부터 꾸준히 IT Mega Trend를 선정하여 발표해 왔다.

 

삼성SDS가 선정하여 발표한 2011 8가지의 IT Mega Trend의 중심내용으로는 우선, 휴대폰, TV 등 스마트해지는 디바이스(=HardWare) 의 비약적인 발전을 꼽을 수 있다. 특히 손안의 PC라고 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광풍은 내년부터 사실상 본격화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올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가 400만 명에 육박하면서 휴대폰과 PC에서 TV, 냉장고, 자동차 등 디바이스 범위가 확대되면서 이러한 디바이스간 자동 통신이 이뤄지는 즉 M2M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 질 것이라 예측했다.

 

IT인프라적 환경에서의 변화로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되면서 시시각각 사용자간 주고받는 폭증된 데이터를 Real-Time으로 원활하게 처리 할 수 있는 Key는 바로 모바일 클라우드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비약적으로 늘어나는 스마트폰을 통한 상거래 방식에도 일대 변화를 몰고 왔다. 특히 소설 커머스와 게임, 마케팅 등 판도를 바꾼 소셜 비즈니스를 꼽을 수 있다. 스마트 첨단 장비 등과 IT기술, 서비스가 만나 SF소설에서나 볼법한 스마트-커머스 등으로 사용자가 몰입되 체험이 가능한 IT기술이 본격화 될 것이다.

 

또한, 소셜 네트워크를 토대로 개인에서 기업으로 그 대상이 확대되고 서로 정보를 주고 받는 환경으로 공유와 협업을 통해 기업의 빠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진화 될 것이다. 그리고 조직문화의 변화로 꼽을 수 있는 Open혁명이다. 요즘은 원자폭탄 설계도 인터넷을 통해 쉽게 구할 수 있는 시대가 말하듯, ‘Close’는 이제 저무는 해와 같다. 일당백의 시대는 가고, 다양한 보통의 사람들 생각을 모으는 ‘Open혁명으로 창조적 태양이 떠오를 것으로 내다 보았다.

 

특히, 소프트웨어의 변화에 대해서 삼성SDS CTO인 박승안 기술본부장은  수많은 PC OS가 사라지고 ‘Web기반 중심 App’의 하이브리드 시대가 올 것이라고 내다 봤다.

 

이번 삼성SDS가 선정하여 발표한 2011 IT Mega Trend는 국내외 많은 기업들에게 불확실한 미래 산업에 확실한 나침반이 되어줄 전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SDS가 선정한 2011 8 IT Mega Trend

 

1. Social Business: 기존의 다양한 산업분야에 소셜네트워크가 결합되어 사용되는 현상.

[현상]

기존의 쇼핑, 게임, e-러닝과 같은 산업분야에 소셜네트워크가 결합되어 소셜커머스, 소셜게임 소셜러닝과 같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출현 

[발전방향]

일반 사용자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 목적으로 사용되던 소셜네트워크가 마케팅을 넘어 BPM, CRM, SCM 등의 기업용 시스템에 추가되어 기업영역으로 확대

 

2. Immersive Interface: 사용자 개인의 몰입감이 사회적 맥락에서 해석되며 사용자들의 소셜네트워크까지 영향을 미치는 경향

[현상]

증강현실 등의 기술 발전으로 손쉽게 몰입감을 높일 수 있는 정보 제공의 채널이 증가되었으며, 단순히 지리정보 제공을 벗어나 고품질의 콘덴츠를 개발하고 유통할 수 있는 환경조성

[발전방향]

실내 위치기반 기술( Wifi Positioning System)의 접목으로 다양한 서비스 제공 기회 증가

 

3. Hybrid Web : Native 애플리케이션 및 OS와 이들을 포함하면서 정보 플랫폼으로 진화해가는 Web이 공존하는 현상

[현상]

HTML5와 같은 차세대 웹 표준의 등장으로 기존의 RIA 플랫폼 기능들이 표준웹으로 통합되며, Web기반 OS, Web App Store등장 등으로 Web이 점차 App과 유사해 지고 있다.

[발전방향]

HTML5는 궁극적으로 오디오, 동영상, 쌍방향 플러그인 등을 필요 없게 만들 것이며, App Web은 서로 간의 장단점을 보완하며 궁극적으로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되어 갈 것이다.

 

4. Connected Device : 애플리케이션, 디지털 콘텐츠 등이 단말기 종류에 관계없이 이동하여 여러 단말기에서 사용되는 것은 물론 단말기간에 자동 통신이 이루어지는 현상

[현상]

무선 네트워크 기능을 가진 단말기 증가와 클라우드 환경 구축으로 단말기들 사이의 대용량 데이터 및 콘덴츠 이동이 원활해짐.

[발전방향]

디바이스 종류에 상관없는 통합 플랫폼/앱스토어 구축 가능해지며, 디바이스 간의 통신시 보안 위협 증가로 보안 솔루션 개발 필요.

 

5. Mobile Cloud Service :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기반으로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기업 혹은 개인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상

[현상]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대용량의 데이터 저장 및 처리가 가능한 클라우드 환경이 요구됨

[발전방향]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저장되고 처리됨에 따라 디바이스는 디스플레이 역할만을 가져가게 되고 따라서 다양한 컨텐츠가 디바이스에 구애 받지 않고 연동

 

6. Continuous Intelligence : 대용량 Real-Time데이터를 예측에 활용해 선대응하는 기술과 서비스가 발전하는 현상

[현상]

실시간으로 다양한 산업분야의 고객들이 요청하는 데이터를 분석과 예측하여 실시간으로 대응하여 의사결정지원

[발전방향]

고객의 실시간 Social 미디어 데이터를 활용한다던 지, Smart Grid 의 대용량 실시간 데이터 분석결과를 예측에 활용하는 등 기업과 인류의 지속가능을 위한 연구 투자의 활성화 증대

 

7. Open Collaboration : 다양한 의사소통을 지원하는 스마트 디바이스와 솔루션이 확산되는 가운데 개별 조직이 협력을 통해 창조적 혁신을 이루는 현상

[현상]

조직 내부 뿐만 아니라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제한된 자원의 한계를 극복하는 Open Innovation 문화 확산

[발전방향]

기업 외부와의 소통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및 커뮤니케이션 필요성 강조

 

8. Service-Driven Network : 네트워크 인프라의 발전보다 네트워크 서비스의 발전이 선행하여 기존 네트워크 인프라 및 사업구조에 영향을 주거나 인프라의 발전을 앞당기는 현상

[현상]

mVoIP, 멀티미디어 콘텐츠 제공 등 Data Network기반 서비스의 증가는 통신사업에 MVNO(가상이동통신망)와 같은 변화를 가져옴

[발전방향]

다양한 통신서비스인 MVNO, MVNE 등 가상이동통신 관련 다양한 사업모델의 형성 및 UC(통합 커뮤니케이션)등 유무선 간 융합전략 수립 필요가 대두.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VV Full HD 3D LED TV를 구성하는 3대 핵심 기술

2010. 5. 3. 19:08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3D TV로 영화를 감상하다.

 

 

PAVV Full HD 3D LED TV를 구성하는 3대 핵심 기술

 

PAL 방식과 NTSC방식은 세계 3대 방송 규격으로 손꼽히고 있다. 우리나라의 TV 주사방식은 PAL(Phase Alternation Line)이 아닌 NTSC(National Television System Committee)로 채택했다. NTSC 방식은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등 44여개국이 사용하고 있는 비디오 출력방식이며, PAL은 독일을 중심으로 한 유럽국가와 중국, 북한 등 100여개국이 사용하는 비디오 출력 방식이다.

 

인터레이싱(interlacing)이라는 주사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NTSC 방식은 TV 영상 프레임당 525(유효주사선은 480)의 수평 주사선을 가지고 있다. 연속된 프레임을 유지하기 위해선 화면을 한번은 홀수 번째 줄을, 다른 한번은 짝수 번째 줄을 주사하고 프레임 속도가 초당 30프레임(실제 29.97프레임)을 주사해야 한다. 이러한 주사선들은 좌측에서 우측으로 순차되고 나서 상단에서 하단으로 주사된다.

 

아날로그 방송 시스템에서 널리 쓰이는 PAL 방식은 1967년에 발표되었고, 독일의 Telefunken사의 Walter Bruch에 의해 NTSC 방식을 변환 시킨 위상교환법에 의한 방식으로서 개발됐다. 컬러 TV 표준 방식의 일정으로 주로 유럽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널리 쓰인다.

 

NTSC 방식과 PAL 방식의 주요 제원을 정리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방송품질이 개선되면서부터 영상화질 포맷에 따라서 크게 SD, HD, Full-HD 3가지로 나뉘게 되었다. SD(Standard Definition)급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 아날로그방식의 영상품질을 갖고 있고, HD(High Definition)급은 현재 지상파 디지털 방송에 채택되고 있는 고화질 1080i(Interlaced) 영상과 16:9의 화면비율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Full HD(Full High Definition) Full HD급인 HD-DVD, BlueRay-DVD에 최적화된 1080P(Progresive)의 화질을 갖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FA2009에 참석해 삼성부스를 찍은 사진으로 1080i/1080P 해상도를 다른 해상도와 비교해 봤다. 720P에서는 세로사이즈로 리사이징 했을 경우 손실되는 영역이 발생한다.)

 

또한 디지털 TV가 보급되면서 NTSC 방식에서도 컴퓨터 시스템과 직접적인 호환성을 가질 수 있도록 출시되고 있다. 한가지 주목할 점은 생생한 영상 전달과 함께 고화질 영상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제품들이 쏟아지고 있는 요즘 30프레임의 영상에서 초당 60프레임을 보여줄 수 있도록 진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 패널과 같은 기술적인 부분인데, 오늘 이야기의 주제는 여기서부터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PAVV Full HD 3D LED TV를 선보이며, “3D 전용 패널, 3D 하이퍼리얼 엔진, 스피드 백라이트 등 3D TV 3대 핵심 기술을 중심으로 3D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여기서 언급된 3D 전용 패널, 3D 하이퍼리얼 엔진, 스피드 백라이트는 3D TV의 화질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다. 여기서 삼성전자를 언급한 이유는 3D TV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닌 Full HD TV에서도 이러한 요소들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3D 전용 패널, 3D 하이퍼리얼 엔진, 스피드 백라이트는 3D TV를 구성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3대 핵심 기술로 꼽힌다.

 

<이미지 출처 : 삼성전자>

 

3D 전용 패널

지난 글에서 3D 입체영상을 느끼기 위해서는 양안에 의한 입체감과 단안에 의한 입체감을 소개했다. 이를 가능케 해주는 것이 바로 주사율, 반응속도, 명암비, 3D 엔진 등 여러가지 요소가 필요하다. 이런 요소들을 아우르는 것이 바로 패널이다. 보통 LED 패널은 엣지(Edge) 방식과 직화(Direct) 방식으로 구분된다.

 

삼성 PAVV Full HD 3D LED TV는 엣지(Edge) 방식이 적용된 3D 전용 패널이 채용하고 있다. 이 패널은 Full HD 영상(2D) 3D 영상에 최적화되어 생생한 컬러, 부드럽고 깨끗한 영상과 함께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기술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

 

크리스털 블랙패널을 장착한 PAVV Full HD 3D LED TV 7000시리즈를 살펴보면 46인치(116cm) 크기에 메가(Mega) 명암비, 1920 x 1080 지원해상도, LED 와이드 컬러 컨트롤 지원, 240Hz를 지원하는 오토 모션 플러스, 광시야각, 완벽한 블랙, 3D 하이퍼리얼 엔진, Clear Motion Rate(CMR 12) 등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해 깜빡임이나 끊김 없는 영상을 볼 수 있다.

 

특히 1초당 240(좌우영상 각각 120)의 영상을 구현하는 240Hz의 기술이 내장되어 있어 잔상이 거의 없고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240Hz를 적용한 제품은 120Hz를 적용한 제품보다 눈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물론 240Hz 기술 이외에도 반응속도, 명암비도 눈의 피로도를 줄이고 세밀하고 정교한 영상을 제공하는데 한 몫을 보탠다.

 

아울러 7000/8000시리즈에는 삼성 반도체 기술이 집약된 삼성 크리스털 LED 엔진(8000 시리즈)’, ‘크리스털 블랙 패널’, 내츄럴(Natural) 화면 모드등 화질 기술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기술들을 접목해 선명하면서도 편안한 화질을 구현한다.

 

단순 패널 구동속도인 헤르쯔(Hz)만으로는 향상된 3D TV 화질 수준을 나타내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3D 하이퍼리얼 엔진과 CMR(Clear Motion Rate) 기술로 보완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삼성전자>

 

스피드 백라이트

3D 하이퍼리얼 엔진, Clear Motion Rate(CMR 12)와 함께 3D TV의 핵심 기술을 이루는 마지막 한가지는 스피드 백라이트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LED TV는 백라이트로 LED를 사용하기 때문에 냉음극 형광물질인 CCFL 광원을 백라이트(CCFL은 미니형광등/형광등에 적용)로 사용하는 LCD TV와 차이점을 보인다. 또한 LCD는 패널에 따라서 시야각에 영향을 미친다는 단점을 갖고 있는 반면 색재현성이 뛰어난 LED는 저전력에 화질도 깨끗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삼성 PAVV Full HD 3D LED TV 2D에서 적용되었던 일반적인 백라이트 LED가 아닌 스피드 백라이트 기술을 제공한다. 스피드 백라이트 기술은 영상소스에 따라 LED 광원 밝기조절 속도가 기존 제품들이 비해서 2배 이상 향상시켜 깊이 있는 블랙 표현(명암비)과 화질을 풍부하게 제공한다. 새롭게 적용되는 스피드 백라이트 기술을 통해 밝은 곳은 더욱 밝고 선명하게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표현해 풍부하고 깊이감 있는 명암비를 빠르게 표현할 수 있다.

 

백라이트가 LED로 바뀌면서 여러 장점들이 등장한다. 가장 큰 장점은 전력이다. CCFL보다 LED가 고효율의 광원이기 때문에 전력 소모량이 40~60%까지 낮아진다. 발열도 적다. LED의 작은 크기 덕분에 TV의 크기가 작아질 수 있으며 화질 역시 LED가 한 수 위다.

 

<2004년 공개된 SoC 칩셋 이미지 출처 : 삼성전자(연합뉴스 배포자료)>

 

Clear Motion Rate를 지원하는 3D 하이퍼리얼 엔진

시스템 온 칩(SoC) 반도체는 삼성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3D 하이퍼리얼 엔진으로 전용 3D, 컬러, 명암, 그리고 모션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 3D 패널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편안한 입체 영상을 구현하는 3D 하이퍼리얼 엔진을 통해 살아 있는 듯 생생하고 깊이 있는 3D 콘텐츠로 감상할 수 있다. 3D 화면의 화질이 떨어지는 경우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단점이 있지만 하이퍼리얼 엔진과 전용 패널을 통한 고화질을 구현, 이런 현상을 최소화 했다.

 

또한 PAVV Full HD 3D LED TV 7000 시리즈는 Clear Motion Rate를 지원해 일반 화질의 12배 이상 선명한 720 CMR 수준의 화면을 제공한다. 동영상 선명도를 의미하는 CMR (Clear Motion Rate)은 일반 60Hz 화질을 기준으로 몇 배의 고화질 동영상이 가능한지 그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로, 삼성전자의 신모델 7000시리즈(12), 8000/9000시리즈(16)의 동영상 선명도를 보여 60Hz X 12/ 16배인 720/960 CMR으로 표기된다.

 

3D 하이퍼리얼 엔진 기술을 좀 더 쉽게 설명하면 정지 또는 재생 영상의 선명도를 극대화하고 영상화면이 뭉개지거나 느려짐을 최소화 하면서 3D 효과가 적용된 영상 화면의 이중상 발생(Cross Talk)을 사전에 예측하여 보정하므로 어지러움을 최소화한다는 것이다.

 

정리하자면, 3D TV의 성능을 극대화 하기 위해서 240Hz패널에 추가로 화질 처리(3D 하이퍼리얼 엔진)스피드 백라이트의 움직임으로, 1초에 720장 해당하는 표현력(CMR 성능)으로 장면을 재현해 주면 같은 240Hz패널이라도 더 선명한 장면들을 제공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렇듯 3D 전용 패널, 3D 하이퍼리얼 엔진, 스피드 백라이트는 3D TV를 구성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3대 핵심 기술이자 3D TV의 표준기술이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까지 3D TV에서 중요한 3D 전용 패널, 3D 하이퍼리얼 엔진, 스피드 백라이트에 대해서 알아봤다. 이런 기술들이 3D TV를 이용하는 사용자에게 어떤 효과를 미치는지 살펴보기로 하자.

 

리뷰에 앞서 삼성 PAVV Full HD 3D LED TV를 통해 본 영화에 대해서 언급하려고 하는데 최근 강화된 저작권법 때문에 이에 대한 부연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짚고 넘어가도록 하겠다. 개인의 이득이나 이윤을 취할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오직 3D TV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만 사용하며, 감상한 영화작품의 캡쳐는 3D TV의 현실감을 드러내기 위해서 사용됨을 밝힌다. (만일 제작사, 배급사, 유통사업자, 저작권자가 이의 제기시 바로 조치를 취하겠다)

 

기본적인 설정은 디지털 수신기에 HDMI 연결된 영화 및 드라마를 2D to 3D로 변환했다.

 

 

 

먼저 명암비가 뚜렷하게 대조되는 친철한 금자씨를 감상해봤다. 주로 어두운 분위기를 담아내고 있는 장면에서 세밀한 표현이 요구되는데, 블랙패널과 3D 하이퍼리얼 엔진이 어우러져 명암 대비가 뚜렷하면서도 어두운 부분의 디테일이 살아나 영상의 완성도를 높여 인상 깊었다. 어두운 부분의 경우 미세한 차이로 제작자가 전달하려고 하는 시각적인 메세지를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몰입도를 높여줄 수 있다는 부분에서 만족스러웠다.

 

 

 

두번째는 근래 들어서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미국 드라마나 영화 속의 색감을 담고 있는 전격Z작전 나이트라이더 8<시체들의 밤>을 시청했다. 전격Z작전의 경우 야외 촬영이 많은 장면을 담고 있어 공간감을 좀 더 쉽게 느낄 수 있었다. 2D to 3D를 꺼놓고 보더라도(Full HD 시청시) 공간감이 두드러지는 드라마인데, 3D로 변환해서 보니 배경과 인물의 공간감이 생생하게 드러났다. 물론 3D에 비하면 2D to 3D는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3D의 입체감을 살려낼 수 있다는 점은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세번째는 빠른 화면전환에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고민하다가 미국 드라마 프린지2<인간폭탄>을 선택했다. 속도감 있는 스토리 전개를 고민하다 보니 선택하게 되었는데, 빠른 화면 전환에서도 부드럽고 기존의 아날로그 TV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깨끗한 화면을 자랑했다. 아날로그 방식의 TV는 픽셀단위가 크기 때문에 빠른 화면전환이 요구되는 장면에선 뭉개지거나 잔상현상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3D LED TV에서는 그런 현상을 찾아볼 수 없었다.

 

실제로 3D TV를 사용해 보았을 때, 연속으로 3D 콘텐츠를 연속적으로 감상하다보니 눈의 피로감이 두드러졌다. 추후 출시되는 3D TV의 경우 기술이 더 발전하더라도 인체에 누적되는 피로감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제품을 먼저 내놓은 쪽이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본문 중 위키백과 일부 내용 참조>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는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 보통 LED 패널은 엣지(Edge) 방식과 직화(Direct) 방식으로 구분된다.
    삼성 PAVV Full HD 3D LED TV는 엣지(Edge) 방식이 적용된 3D 전용 패널이 채용하고 있다. 이 패널은 Full HD 영상(2D) 및 3D 영상에 최적화되어 생생한 컬러, 부드럽고 깨끗한 영상과 함께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기술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 "
    엣지 방식이 더 좋은것으로 소개하고 있군요. 엣지방식은 TV테두리에만 LED를 배치하는 것이고, 직하는 뒷면 전체를 LED를 배열하는 방식으로, 엣지로 하면 LED의 개수를 줄일 수 있고, 두께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은 있지만 화면 요소요소의 점등을 제어하기 힘들기에 더 좋은 기술이라고는 하기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만...

    2010.05.17 09:34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