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숨겨진 몇 가지 노림수

 

지난 25 LG유플러스가 기습적으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며, LTE 스마트폰도 3G 스마트폰과 같이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KT SK텔레콤도 재빠르게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며, LG유플러스를 견제했다. 그 동안 이동통신 3사는 3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의 폐해를 언급하며, LTE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도입을 반대해왔다. 그런데 어떤 이유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도입하게 된 것일까? 지금부터 알아보도록 하자.

 

  

 

| 이통3사가 밝히는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도입 이유?

LG유플러스가 LTE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포문을 열었다. 지난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LTE 서비스에서 국내 최초로 무제한 요금상품을 출시함에 따라 요금폭탄을 우려해 네트워크 투자확대 부담에도 불구하고 고객편의를 위해 선도적으로 내놓은 요금제라고 밝힌 것.

 

KT SK텔레콤도 잇따라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함께 선보였다. 먼저 KT는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는 All IP 무선 생태계의 조기 정착을 위하여 LTE에서 무선 인터넷을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말했다.

 

반면, SK텔레콤은 2013년 최고의 고객가치 지향이라는 경영원칙 아래 고객들에게 만족이상의 자부심, 기대 이상의 경험, 진정성 기반의 공감을 제공하기 위해 콸콸콸 2.0을 선언했고,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T끼리 데이터 선물하기, joyn.T(조인티)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위의 View ON 버튼을 누르면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습니다.

 

 

|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탄생 배경?

이동통신3사가 선보인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좀 더 들여다보면 복잡한 속내가 얽혀있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지난 12 12 24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3사의 보조금 과다 지급한 것에 대해 총 66일 간의 신규가입 중지와 118 9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것에 대해서 깊이 있게 살펴봐야 한다.

 

삼성전자 갤럭시S3로 촉발된 보조금 경쟁은 LTE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는 LG유플러스와 LTE 시장에 막 진입한 KT가 촉발시켰고, SK텔레콤도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 위해 보조금 경쟁에 뛰어들면서 불거졌다. 결국, 방송통신위원회의 제재를 받고 잠시 소강상태로 접어들면서 일단락된 분위기다.

 

이통통신사 입장에서는 그 동안 가입자 유치를 위해 보조금을 지급해왔지만 방송통신위원회의 제재로 중단됐고, 영업정지 기간 동안 가입자 이탈현상이 심화되면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보조금을 제외하면 요금제를 손보는 것만 남았는데, 수익성과 직결되는 부분이라 서로 눈치를 볼 수 밖에 없었다. 결국, LTE 시장 점유율을 대폭 끌어올릴려는 LG유플러스가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이며, 칼을 빼든 것이다.

 

|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숨겨진 몇 가지 노림수

무제한 요금제를 반대했던 이동통신사들이 갑자기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꺼내든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을터. 이동통신사의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경쟁사가 영업정지 기간에 신규가입자를 유치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를 최대한 이용하고 싶을 것이다. 타사 가입자에게 매력적인 배너핏을 제공해야 하는데, 보조금 지급이 제재조치를 당한 상황을 감안해야 한다.

 

그렇다면 남은 것은 요금제를 손보는 것이다. 이동통신사의 입장에서 수익성에 큰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소비자 베너핏을 갖춘 요금제를 출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렇다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요금제와 소비자 베너핏 올린 요금제 출시다. 그것이 바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다.

 

이 요금제에는 몇 가지 노림수가 숨겨져 있다.

첫 번째, 값비싼 LTE 요금제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

소비자들에게 LTE 스마트폰 요금제는 비싸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4G LTE 서비스 가입자가 쉽게 늘지 않고 있다. 이는 LTE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조금 지급 경쟁을 부추기는 계기로 이어지기도 했는데, 중요한 것은 이동통신사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

 

결국,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소비자의 인식 변화를 꾀했다. 지금의 LTE 요금제보다 더 비싼 LTE 무제한 데이터 요금을 출시해 기존의 LTE 요금제가 싸게 느껴지도록 착각하게 만든 것이다. 비유해서 설명하면, 기름값이 1900원대에서 2300원대로 치솟으면 2100원대로 판매하는 기름이 싸게 느껴지는 일종의 착시효과 같은 것이다.

 

두 번째, 스마트폰 10만원대 요금제 출현

100만원대를 돌파한 스마트폰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함에 따라서 스마트폰 요금제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엿봤다. 그리고 이동통신사는 10만원대의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내놨다. 이동통신 시장에서 처음으로 10만원대 요금제가 등장한 것은 큰 의미를 부여한다. 향후 스마트폰 요금제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에 20만원대 요금제가 출현할 수 있는 가능성은 열리게 된 셈이다.

 

LTE 무제한 요금제가 최상위 요금제라는 대표성과 가시적인 매출 상승을 함께 제공해 프리미엄 마케팅의 포석으로 LTE 무제한 요금제를 내세울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이통사간 경쟁이 심화되면 트래픽 폭증을 예상하면서도 무제한 요금제를 다시 도입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그렇게 되면 이동통신사는 트래픽 폭증의 어려움을 설명하며, LTE 무제한 요금제를 앞세워 스마트폰 요금 인상의 불가피성을 주장할 것이다.

 

세 번째, LTE 무제한 요금제에 대한 시장 반응 모니터링

3G에 이어 4G LTE에서도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등장했다. 이동통신사들은 시장의 반응에 따라 한시적으로 제공하는 요금제라는 표현을 사용했기 때문에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는 비중이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LTE 네트워크에 과부하가 걸리지 않을 정도가 유지되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성립해야 한다.

 

무제한 요금제 지속 가능성과 서비스 개선을 위해 사용자 이용패턴, 트래픽 통계, 서비스 품질, 시장 반응 등을 모니터링하고 분석해야 한다. 분석된 결과에 따라서 LTE 무제한 요금제의 향방이 결정될 것이다. 또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자사의 서비스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서비스 대응력을 키우기 위한 포석으로 예상된다.

 

네 번째, 단계별 무제한 요금제 적용에 대한 포석

이번 사건으로 인해 이동통신사도 무제한 요금제에 대해서 염두해두고 있을 것이다. 또 경쟁이 치열해지거나 이동통신사 중 한 곳이라도 가입자 유치를 위해 변칙적으로 요금제를 제공한다면, 또다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대두될 수 밖에 없다.

 

어쩔 수 없이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도입해야 한다면, 소비자에게 거부감이 적게 들도록 단계별 무제한 요금제 적용을 위한 노력들을 기울일 것이다. 그 일례로 안심요금제와 같은 속도제한 정책 요금제가 그러한 노력들 중에 하나가 되지 않을까.

 

| 소비자의 입장에서 바라본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꼼꼼히 살펴보면 이동통신사들의 근본적인 맥락은 비슷하다. 요금제가 정한 기본데이터 소진시 최대 전송속도를 (3G 수준 또는 그 이하로) 제한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동통신사별 차별화 전략에 따라 데이터 사용량을 좀 더 유연하게 사용한다는 점이 다르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3G 데이터 무제한 사용자와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이미지출처: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humordata&no=1292381&s_no=1292381&page=1이미지출처: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humordata&no=1292381&s_no=1292381&page=1

 

하지만 요금제가 너무 비싸다. 일반 사용자는 구매하고 싶어도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금액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오유게시판에 호갱님 109천원 LTE!!! 요금제 무제한이라는 비웃는 게시물까지 올라왔다. 그 만큼 소비자가 느끼는 요금제 진입 장벽이 너무 높은 것은 아닐까.

 

방송통신위원회가 16일 발표한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2012 11월 말 기준으로 국내 3G LTE 가입자의 1인당 월 데이터 소비량은 각각 1.08GB, 1.72GB을 기록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데이터 무제한이라는 달콤한 덫에 빠져 통신비를 과다지출하는 일은 부디 없기를 바란다.

  

Daum View 베스트 선정 감사드립니다.Daum View 베스트 선정 감사드립니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reentire.kr/ BlogIcon 짤랑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 ^

    2013.01.30 16:36
  2. Favicon of https://companyjit.tistory.com BlogIcon 컴퍼니제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그 꼼수를 다 알면서도 가만히 있는 방통위가 미울뿐입니다...ㅠㅜㅋ

    2013.02.01 09:12 신고
    • Favicon of http://dtalkeragit.tistory.com BlogIcon David. Oh  수정/삭제

      현장을 덮쳐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 어려움과 법적인 테두리 내에서 제재를 하려고 하니 딱히 방법이 없는 것이겠죠.

      2013.02.02 16:39 신고

와이파이존

와이파이존

내년 상반기까지 1천여개 와이파이존 생겨난다
 

내년 상반기까지 1천여개 와이파이존을 구축하기로 이동통신 3(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방송통신위원회와 합의했다는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이 소식을 보도자료의 형태로 뿌렸는데요. 그 내용을 살펴보면 유동인구가 많아 인구밀집도가 높은 주요 여객(기차, 비행기) 터미널과 종합버스터미널, 공공기관 등 와이파이(Wi-Fi)존을 공동 구축해 활용하는 방안이 담겨있습니다.

 

따라서 공항, 철도, 관공서 민원실 등 공공장소에서 와이파이(Wi-Fi)를 내년 상반기부터 이동통신사에 상관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이동통신3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할 비용을 공동출자한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새로 구축되는 공공장소를 중심으로 약 1천여개의 와이파이존을 공동구축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까지 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4월부터 합의가 이뤄진 7 11일까지 이동통신3사간 협의를 중재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사업자간 와이파이존 중복구축 논란 및 전파혼신에 대해서 논란이 불이 붙자 비효율적 운영이라는 문제자 지적되기도 했습니다.

 

이번 이동통신3사 사업자간 합의는 가입자 비율이 각기 다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와이파이 설비 투자에 대한 비용, 사업자간 차별화 전략에 대해 이견차가 심화된 것을 잘 극복해 전파자원의 효율적 활용, 이용자 편익 확대 등 공익적 편의를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방송통신위원회는 합의된 지역 외에도 사업자간 자율적인 와이파이 공동 구축·활용에 대한 논의를 계속 진행하고, 통신사간 적극적인 협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중개역할을 수행하는 등 와이파이 공동구축·활용의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와이파이존 공동구축으로 얻게 되는 이득은 무엇일까?

실직적으로 공동으로 구축된 와이파이존에서 소비자가 체감 할 수 있는 부분은 AP망끼리의 전파간섭이 줄어들어 와이파이존에서 원활한 접속이 가능해졌다는 점과 이동통신사에 구애 받지 않고 와이파이에 접속 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의 편익이 확대된다는 것 꼽을 수 있겠네요.

 

사업자의 입장에서는 중복 투라도 인한 설비 투자비용, 유지 보수 비용, 전기 요금 절감이 1/3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전파 자원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서 남는 무선 주파수 영역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일 와이파이존이 구축되면 장소에 따라 일시적으로 몰리는 트래픽이 증가해 AP당 접속할 수 있는 유저를 초과하면 속도저하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과 데이터 손실율이 증가해 웹 로딩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AP당 접속할 수 있는 유져의 수를 늘려주고 트래픽에 강한 AP를 탑재하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특히 생색내기나 구색 맞추기식의 서비스 구축이라면 오히려 소비자들의 불만만 키울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이동통신3사들은 각자의 입장이 있겠지만 공동구축한 와이파이존을 통해 자사의 무선 와이파이 서비스가 지닌 장점을 홍보할 수 있는 쪽으로 집중한다면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좋은 전략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콘텐츠는 컨슈머리포트 사이트를 꿈꾸는 팀블로그 사이트 Dtalker.net에 기고 됩니다.


http://www.dtalker.net/www/News/NewsView.php?p_grpcode=A&p_brdcode=07&p_seq=2875

참여하고 싶으신 분들은 press@dtalker.net으로 연락주세요.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