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베가S5(IM-A840S) 2GB가 아닌 1GB로 출시해야만 했나?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상당수는 하드웨어 스펙에 민감하다. LTE 스마트폰 사용자의 구입 비중도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LTE 시장의 대표주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을 볼 때, 어느 정도 최신 하드웨어 스펙이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스펙에 따라 하드웨어의 성능차이가 벌어지기 때문에 제조사들도 이러한 트랜드의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다.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하다 보면 제품마다 하드웨어 스펙이 비슷해질 수 밖에 없는데, 최근 하드웨어 스펙을 차별화하는 과정에서 스마트폰 제조사는 메모리의 용량을 1GB가 아닌 2GB로 변화를 꾀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LG전자가 먼저 2GB 메모리를 탑재한 옵티머스 LTE2를 선보이며, 사용자들로부터 '신의 한수'라는 평가를 받았고, 삼성전자도 갤럭시S3 LTE 2GB 메모리를 지닌 스마트폰을 곧 출시하며, 2GB 메모리를 지닌 스마트폰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반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2위 도약을 노리고 있는 팬택 스카이도 베가S5를 선보이며, 2GB 메모리를 지닌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결국 1GB 메모리를 탑재해 아쉬움을 남겼다. 경쟁사들은 2GB 메모리를 내장한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는데, 왜 팬택 스카이는 1GB 메모리를 탑재한 베가S5를 선보였을까? 오늘의 주제는 "베가S5(IM-A840S) 2GB가 아닌 1GB로 출시해야만 했나?"이다

 

 

 

2GB가 아닌 1GB 메모리를 탑재했을까?

베가S5(IM-A840S)의 스펙을 살펴보자. 베가S5(IM-A840S)는 퀄컴 스냅드래곤 S4(MSM8960)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비롯해 5인치 IPS HD LCD 디스플레이, 1280x720 지원해상도, 1GB DDR2 메모리, 200만화소 전면카메라, 1300만 화소 후면카메라, 블루투스 4.0, Wi-Fi 등을 탑재하고 있다. 메모리를 제외하면 옵티머스 LTE2(LG전자), 갤럭시S3 LTE(삼성전자)의 비슷한 스펙을 갖고 있다. 하지만 베가S5 1300만 화소를 자랑하는 후면카메라를 탑재하면서 국내에 출시된 스마트폰 중 베가S5가 압도적으로 유리한 스펙을 지니게 됐다.

 

그런데 베가S5에서 한가 지 아쉬운 부분은 경쟁사가 2GB 메모리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한 상황에서 1GB 메모리를 탑재했다는 점이다. 안드로이드 아이스크림(4.0) 운영체제의 권장 메모리는 1GB이기 때문 1GB의 메모리만으로도 충분했기 때문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2GB 메모리를 채택하면 포기해야 하는 다른 무엇인가가 있었기 때문일까?라는 의문이 남는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메모리의 역할은?

메모리 용량에 대한 논란을 언급하기에 앞서 스마트폰에 탑재된 메모리의 역할에 대해서 이해하고 넘어가야 할 듯 싶다. 메모리를 설명할 때 흔히 책상(메모리)에 비유한다. 여러가지 서적(애플리케이션, 이하 앱)을 책상(메모리) 위에 올려두고 사전()을 찾아가며, 문제집()을 풀거나 요점 정리한 것을 공책에 기록한다. 스마트폰의 메모리도 PC나 노트북에 내장된 PC 메모리와 동일한 역할을 한다. , 스마트폰 메모리는 PC 메모리와 달리 온보드(onboard) 형태를 갖고 있어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하다.

 

만일 메모리의 용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다면, 메모리가 부족해 강제로 애플리케이션이 종료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그만큼 메모리의 용량이 스마트폰으로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이 넓어지고 실행속도를 단축시켜준다는 것이다. 따라서 더 많은 작업을 스마트폰으로 하기 위해서는 메모리 용량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유리하다.

 

제조사의 셋팅 능력과 이동통신사 기본 앱에 따라 달라지는 메모리의 용량?

위에서도 언급 했다시피 메모리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메모리 용량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유리하다라고 언급했다. 그렇다면 메모리의 용량이 크면 무조건 좋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유리한 것은 맞지만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제조사의 셋팅 능력과 이동통신사가 추가하는 앱에 따라 달라진다라는 것을 지적하고 싶다.

 

첫번째로 언급한 제조사의 셋팅 능력은 매우 중요하다. PC의 오버클러킹을 안다면 이해가 정말 빠를 것이다. 제조사에서 설계된 기준보다 시스템의 성능을 최대로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프로세서, 메모리, 하드디스크, 그래픽카드 등의 동작 속도를 임의로 변경하게 되는데, 이 때 조화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오버클러킹을 잘하는 사람은 안정적인 최대 운영 주파수를 찾기 위해 CPU 및 메모리의 배수와 전압을 조절한다. 이는 소비전력과도 직결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스마트폰의 성능을 최대로 이끌어 내기 위해서 이러한 셋팅 과정들을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메모리의 용량이 커질수록 배터리의 소모량은 증가하기 때문에 배터리의 사용시간까지 감안해서 최적화를 시켜야 한다. 하드웨어의 내구성까지 염두해두어야 하기 때문에 오버클럭킹을 할 순 없지만 최대한 성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최적의 값을 찾아내는 것이 제조사의 능력이 아닐까?

 

하드웨어 셋팅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셋팅도 매우 중요하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기본적으로 점유하는 메모리의 용량을 줄일 수 있는 최적화 작업에 따라서 스마트폰의 체감속도가 달라진다.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펜택 스카이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최적화 부분에서 앞선 능력을 보여줬지만 최근 삼성전자가 무서운 속도로 소프트웨어 최적화 능력을 갖추면서 비등해진 상태이다.

 

두번째는 이동통신사가 추가하는 앱에 따라서 가용 메모리의 용량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이다. 제조사가 안드로이드 기본 셋팅을 맞춘 뒤 사용할 수 있는 가용 메모리 용량과 이동통신사가 앱을 추가한 뒤 가용 메모리의 용량은 달라진다. 이는 강제로 지울 수 없도록 시스템에서 활성화되기 때문에 이동통신사가 제공하는 기본앱이 추가될수록 기본 메모리 용량이 줄어든다. 특히 이동통신사의 앱은 삭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실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물론 이동통신사 전용 앱이 차지하는 메모리 용량이 엄청나게 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동통신사의 앱이 차지하고 있는 메모리의 용량만큼 사용자가 실행할 수 있는 앱의 개수에 제약을 받는 다는 점에서는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상황이 재현되기 어렵지만 사용자가 앱을 실행하고 나서 종료하지 않고 그대로 실행시켜둔다면, 스마트폰은 점차 느려지고 재부팅을 반복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

 

결국, 이 두가지 요소는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램의 스펙(1GB, 2GB)이 매우 중요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네이버 검색 캡쳐 화면네이버 검색 캡쳐 화면

 

1GB 메모리를 선택한 베가S5

이를 미루어 볼 때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최적화를 중시하는 팬택 스카이가 베가 시리즈(안드로이드폰)를 사용하는 사용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베가S5 1GB 메모리를 선택한 배경에는 아마도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최적화가 큰 영향을 미친 게 아닌가 싶다. 분명 팬택 스카이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필요 없는 기능을 과감히 배제할 정도로 소프트웨어 최적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하드웨어 최적화 부분에서 메모리 용량을 두고 많은 고민을 했을 것이다.

 

소프트웨어 최적화에도 한계가 있어 2GB 메모리를 채택했을 경우 하드웨어 성능향상보다 더 많은 것을 잃을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 그 것이 배터리 사용시간인지는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지만... (그렇게 추측해 볼 뿐이다.) 어쨋든 하드웨어를 중시하는 사용자의 입장에서 2GB 메모리를 채택하지 않고 1GB 메모리를 채택한 베가S5는 조금 아쉽게 느껴진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이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합니다 아무리 최적화가 중요했다손 치더라도 하드웨어를 소홀히 할순 없죠

    2012.07.05 11:10
    • Favicon of http://dtalkeragit.tistory.com BlogIcon David. Oh  수정/삭제

      네 스펙이라는 부분도 고려되었어야 하는 부분이거든요. 그런면에서 LG전자가 옵티머스 LTE2를 2GB로 내놓은 것은 신수 한수라고 평가받을만 합니다.

      2012.07.05 17:33 신고

 

2GB 메모리로 무장한 옵티머스 LTE2의 전략은 무엇?

 

WIS2012에서도 선보인 바 있는 옵티머스LTE2가 이동통신 3사로 동시 출시됐다. 옵티머스LTE2는 2GB 메모리를 탑재한 것이 가장 큰 특징으로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메모리 용량이 많다.

 

 

옵티머스LTE2는 스냅드래곤S4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2GB 메모리, 1280x720의 해상도를 지원하는 4.7인치 디스플레이(True HD IPS), 800만화소 후면 카메라, 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지상파 DMB, Wi-Fi 802.11 b/g/n, Wi-Fi Direct, DLNA, A-GPS, 블루투스 4.0, NFC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특히 통신칩과 AP를 하나로 합친 MSM5960(1.5GHz 듀얼코어)를 탑재함으로써 배터리 소모를 최소화하면서 발열까지 잡았다. 여기에 2,15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채택해 충분한 사용시간(연속통화시간 최대 10시간)을 보장한다.

 

 

그리고 옵티머스 뷰(Vu:)에서 선보인 퀵메모(Quick Memo) 기능, 얼굴 인식 잠금 해제 기능, 무선 충전 방식 지원 등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해 사용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켜오고 있다.

 

성공 DNA만 골라 담은 옵티머스LTE2

경쟁사보다 앞선 기능들로 소비자에게 어필하기 위해 LG전자가 출시한 스마트폰 중 특징적인 기능들을 모아 옵티머스LTE2에 담아냈다.

 

옵티머스 LTE2는 프라다 3.0의 외형 디자인과 유사하고, 옵티머스 뷰(Vu:)의 퀵메모 기능키를 적용시켰다. 여기에 옵티머스LTE 태그의 LG Tag+ 기능과 2GB의 대용량 메모리 등을 추가했다.

 

 

우선 옵티머스 LTE2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전체적으로 각진 모습과 포인트 부분의 곡선처리는 프라다 3.0을 떠올리게 한다. LG전자에서 선보인 프라다 시리즈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었던 만큼 디자인적인 요소를 옵티머스LTE2에 이식한다면 디자인적인 요소로 인해 소비자들의 호감을 쉽게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두번째로 하드웨어 기능키로 옵티머스 뷰(Vu:)에 채택된 바 있는 퀵메모 기능키로 사용성 향상을 꾀했다는 점이다. 비록 옵티머스 뷰(Vu:)의 판매량이 뛰어나지 않았지만 항상 어느 화면에서나 작동되기 때문에 필요한 메모를 저장하거나 SNS로 공유할 수 있어 상당히 많은 사용자들이 매력적인 기능으로 인식돼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옵티머스LTE2에 채택된 퀵메모 기능키는 사용자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주요 기능으로 부각 될 것이다.

 

 

세번째는 NFC(근거리이동통신)를 이용한 LG Tag+는 편의성 향상이다. 상황에 따라 NFC 태그 스티커에 별도의 정보를 입력시키면, NFC 태그 기능을 통해 손쉽게 앱을 실행시킬 수 있다. 이 기능은 설정만 해두면 빠르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상황에 맞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퀵메모 기능키와 마찬가지로 옵티머스LTE2의 주요 기능으로 부각될 것이다.

 

네번째는 대용량 2GB 메모리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실행시키는 멀티태스킹 능력 향상을 꼽을 수 있다. 메모리 용량이 많으면 많을수록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더라도 느려지거나 프리징 현상이 생기지 않는다. 1GB의 용량도 충분하지만 다다익선이라는 말처럼 2GB의 메모리 용량은 옵티머스LTE2를 좀 더 우월하게 만들어준다.

 

 

옵티머스LTE2의 전략은 무엇?
LG전자가 출시한 스마트폰들의 특징을 옵티머스LTE2에 집약한 것을 보면, LG전자가 옵티머스LTE2에 거는 기대가 무척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더군다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도권을 내준 상황에 처한 LG전자의 입장을 생각해보면 옵티머스LTE2로 반격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결국, LG전자가 다양한 하드웨어 스펙과 기능을 추가하며, 옵티머스LTE2로 내세운 전략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모든 수단과 방법'인 올인 전략로 보인다. 특히 스마트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이 뒤쳐지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기능과 스펙을 중심으로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할 가능성이 크다.

 

LG전자가 휴대폰 명가의 재현이라는 목표로 옵티머스LTE2를 선보이며 디자인과 성능, 배터리 수명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많은 개선을 일궈냈는데, 삼성 갤럭시S3와 팬택 스카이의 베가레이서2의 틈바구니 속에 어떤 성과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좀 더 개선이 필요해 보이는 LG 무선 충전 패드

2012. 5. 24. 14:15 Posted by 비회원

 

좀 더 개선이 필요해 보이는 LG 무선 충전 패드

 

유선 충전의 불편함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무선 충전 패드가 WIS2012를 통해 공개됐다. 무선 충전의 편리함을 내세운 LG 무선 충전 패드는 전자기 유도 방식을 채택했다.

 

전자기 유도 방식은 충전 패드 내부 코일이 주변에 자기장을 만들어 충전 패드 위의 휴대폰에 전류를 흘려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단, 무선 전용 배터리 커버가 씌워진 스마트폰만 가능하다.

 

이 방식은 세계 무선 전력 협회(WPC: Wireless Power Consortium)의 무선 충전 표준인 "기(Qi)"인증을 받았다.

 

 

LG 무선 충전 패드 잠시 사용해보니…

LG전자가 선보인 무선 충전 패드를 잠시 사용을 해봤는데, 시료 제품이라 불완전한 모습을 보였다. 충전 방법은 아주 간단했다. 스마트폰을 충전하기 위해 무선 충전 패드 위에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옵티머스 LTE2를 올려두면 된다.

 

 

이 때, 옵티머스 LTE2의 화면에는 무선 충전 중이라는 팝업창이 뜨며, "무선 충전기로 충전 중입니다. 충전 중 TDMB 수신감도가 떨어질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를 호출했다. 손쉽게 충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만족스러웠다.

 

 

하지만 개선되야 할 부분이 눈에 띄었다. 무선 충전의 편리함보다 충전 인식을 위해 신경써야 하는 불편함이 더해진 것이다. 예를 들면 이렇다. LG전자가 MWC2012에서 선보인 무선 충전패드를 보면 거치대형으로 만들어져, 가로, 세로 원하는 방향으로 거치대 받침대에 올려 놓고 충전할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원문 : [MWC2012] LG전자, 올려만 놓으면 충전 끝! 무선 충전패드
Source : http://www.dtalker.net/www/Exhibit/ExhibitView.php?p_seq=304

 

그런데 WIS2012에서 공개된 LG 무선 충전 패드는 무선 충전기와의 연결이 불안정한지 자주 끊어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당시 도우미도 있었지만 왜 그런지는 명확하게 설명해주지 못했다. 아마도 시료 제품으로 선보였기 때문에 불완전한 모습을 보였을 것이라는 추측만 해볼 뿐이다.

 

 

이를 위해 몇 가지 테스트를 해봤다. LG전자 옵티머스 LTE2를 정 가운데에 놓아보거나 가로 방향, 세로 방향 등 다양하게 올려봤는데, 인식률이 조금씩 차이가 났다. 정 가운데 놓으면 일단 충전이 잘 된다. 하지만 세로 방향 기준으로 스마트폰이 한쪽으로 치우칠 경우 충전 인식률이 떨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가로 방향 기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약간 틀어지거나 한쪽으로 치우칠 경우 무선 충전기와의 연결이 자주 끊어지며 충전이 되지 않았다. 사용자의 입장에서 충전 시 일일이 충전 각도를 맞춰 충전해야 한다면 불편할뿐더러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다.

 

 

이 문제가 개선이 된다면 갤럭시 LG 무선 충전 패드를 사용해볼 법 싶겠지만 아직은 좀 더 개선이 필요해 보였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 시장 점유율 2위를 노리는 베가레이서2 vs 옵티머스LTE2

 

2012 5월 스마트폰 시장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바로 삼성전자 갤럭시S3(Galaxy S3)를 비롯해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의 출시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세 모델의 공통점은 2012년 중하반기를 책임질 전략 스마트폰이라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서 삼성전자, 팬택 스카이, LG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큰 폭으로 차이 날 수 있다.

 

따라서 2012년 중하반기를 책임질 삼성전자 갤럭시S3(Galaxy S3),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가 시장점유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시장조사업체들에 따르면, 지난해(2011)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스카이가 판매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9760만대, LG전자 2천만대, 팬택 1 230만대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시장의 상황을 감안하면, 글로벌 미디어의 이목을 집중시킨 삼성전자는 갤럭시S3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타사보다 확실한 이슈 메이킹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미디어 마케팅을 비롯해 언론의 메인을 장식하는 것은 삼성전자 갤럭시S3기 때문이다. 이 상황이라면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남은 2위 자리를 놓고 LG전자와 팬택 스카이가 치열하게 다투지 않을까. 특히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LG전자는 휴대폰 시장의 예전 위상을 회복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더군다나 팬택 스카이가 지난해 베가레이서로 국내 단일 스마트폰으로 130만대를 판매해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에 후속 제품도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LG전자와 팬택 스카이의 위치가 뒤바뀔 수도 있지 않을까?

 

  

그래서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의 스펙을 직접 비교해봤다.

 

베가 레이서(Vega Racer 2)

IM-A830S

제품명

옵티머스LTE2 Optimus LTE2

(Bar) 타입

형태

(Bar) 타입

스냅드래곤 S4 1.5GHz

프로세서

퀄컴 스냅드래곤 S4 1.5GHz

안드로이드 4.0 ICS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4.0 ICS

(아이스크림샌드위치)

4.8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

4.7인치 터치스크린

1280x720

해상도

1280x720

1GB

메모리

2GB

800만화소(), 200만화소()

카메라

800만화소(), 130만화소()

Wi-Fi, A-GPS, Bluetooth 4.0, 가속도, 조도, 근접, 자이로, 지자기, 음성인식

특징

Wi-Fi, A-GPS, Bluetooth, 가속도, 조도, 근접, 자이로, 무선충전방식 지원, 음성인식

2020mAh

배터리 사양

2150mAh

132.4 x 68.9 x 9.35mm

크기

미정

133.5g

무게

미정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의 스펙을 살펴보면, 두 제품 모두 프로세서와 운영체제가 동일하기 때문에 스펙적인 성능차이는 미묘할 것 같다.

 

단지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을 살펴보면, 배터리 사용시간과 멀티태스킹 사용시 성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메모리의 용량 차이와 배터리 사용시간에 큰 영향을 끼치는 브로드밴드 칩셋(원칩/투칩)의 종류가 사용자들에게 주요 쟁점 사항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보통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오랫동안 사용한다면 배터리 소모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이 때문에 스마트폰을 사용할수록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게 줄어든다. 그런데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줄어들수록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것이다.

 

특히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은 제품들은 소비자의 관심에서 멀어지기 때문이 이를 극복해야 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배터리의 용량을 늘리거나 배터리 소모량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칩셋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2,000mAh 이상의 대용량 배터리를 채택하며 사용시간을 늘리는데 주력했기 때문에 어느 쪽이 우세하다고 말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드러난 스펙만 놓고 본다면 디스플레이의 우위는 팬택 스카이 베가레이서2(Vega Racer2)가 배터리 용량과 메모리의 우위는 LG전자 옵티머스LTE2(Optimus LTE2)가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마케팅도 중요하겠지만 제품의 완성도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이 나뉠텐데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지 자못 궁금하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희망새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스플레이는 팬택보다는 LG의 True IPS HD가 더 좋지 않을까요??^^;;

    2012.05.10 18:07
  2. 지나가던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2.05.10 20:44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