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이미지 출처 : http://adrush.egloos.com/4578220

 

정보보안 전문기업인 잉카인터넷이 VMware를 불법 소프트웨어로 판단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이 아이온 게임을 즐기던 중 게임가드 업데이트 오류 문제를 제기하며,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의 개발사인 잉카인터넷에 문의한 결과 ‘VMWare은 불법 프로그램으로 판단하여 차단되었습니다라고 답변하며, 위 파일을 종료/삭제하고 게임진행에 불필요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를 PC에서 제거한 뒤, 게임 가드 폴더 삭제와 PC재부팅 후 게임을 재실행하면 될 것이라고 해결책을 제시하였습니다.

 

하지만 VMWare를 불법 프로그램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 같습니다. 가상화 솔루션인 VMWare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해드리면, 리눅스(Linux), 유닉스(Unix), 윈도우(인텔, AMD) 등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해 PC안의 또 다른 PC를 만들어주는 기능을 구현합니다. 이때, 운영체제는 사용자가 임의로 설치 할 수 있으며, 가상(Virtual)화 프로그램이 실행된 창에서 새롭게 설치한 운영체제를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PC의 기능을 100% 활용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사용하고 있는 PC의 자원을 임의로 분배해 가상화된 운영체제를 구동하는 자원으로 활용하는 것입니다. 아래의 스크린샷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빠를 것 같네요.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의 입장에서 VMWare를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정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이해하긴 합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제하다니요. 아직 맥킨토시 사용자가 많지 않지만 맥킨토시 사용자가 부트캠프를 이용하지 않고, VMWare를 이용해 윈도우 운영체제를 설치한 사용자를 고려하지 않은 처사로 보여집니다. 특히 잉카인터넷이 공급하고 있는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는 대부분의 게임회사들이 채택하고 있는 보안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그 여파는 상당할 것 같습니다. 좀 과장되게 말하면, ‘VMWare로 온라인 게임은 꿈도 꾸지 마라!’가 되네요.

 

잉카인터넷이 VMWARE를 불법 소프트웨어로 규정한 이유를 살펴보니 온라인 PC게임을 여러 대의 PC에서 구동해 게임머니를 현금화 시키는 행위(전문용어-작업장)를 방지하기 위해서라고는 하는데, 다른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아니고 아예 VMWare 프로그램을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정해버렸다는 것은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였을까요?

 

맥북에어를 사용하는 사용자 입장에서 잉카인터넷의 행보는 달갑지 않네요. 우리나라에서 윈도우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가 많다고 하지만 소비자가 유료 프로그램인 VMWare를 구입해 사용하면서도 불법 프로그램으로 치부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네요. 좋은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법 음란 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는 알몸투시기

2009. 12. 31. 19:53 Posted by 비회원

 

SEOUL, Korea (Dtalker David) – 전 세계를 중심으로 알몸 투시기로 불리는 전신 스캐너도입 논란이 한창이다.

 

미국 여객기 테러 사건 이후 항공기 테러 기도 사건을 원천 봉쇄할 대안으로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그 이유는 탑승객이 소지한 도검류, 총기 및 폭발물 등을 탐지하는데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치료를 위해 Foley catheter(도뇨관, 방광에 삽입하여 소변이 나오도록 하는 튜브)를 삽입했을 경우나 가슴 절제 수술 자국까지 확인해 볼 수 있는 성능을 보여준다. 그래서인지 항공기 테러로 몸살을 앓고 있는 국가를 중심으로 도입의지가 적극적이다.

 

최근 네델란드 내무부가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나섰고, 나이지리아 국제공항도 도입할 것을 밝혔다.

 

하지만 전문가와 인권단체들은 전신 스캐너 도입과 관련해 의견이 엇갈려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언론에 의견을 제시한 일부 전문가들은 전신 스캐너의 도입은 테러의 위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한편 각국 인권단체들은 검색 대상자의 신체부위가 적나라하게 노출되기 때문에 공항에서 이를 사용하는 것은 명백한 인권 침해라며 맞서며 팽팽한 의견대립이 이어졌다.

 

서로 보는 관점이 다르지만 좀 더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면 더 큰 문제가 산재해 있을지도 모른다. “돈이면 귀신도 부린다라는 옛말이 있듯이 올바른 보안의식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면 스캔된 사진이 외부로 유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일 공항직원들이 다른 맘을 먹고 음란 콘텐츠로 제공할 경우 더 큰 파장을 몰고 오게 될 것이다. 국내외 연예인을 막론하고 스파라치(전신 스캐너)의 습격에 무분별하게 노출 될 수 있다. 예를 들면, 외부로 유출된 전신 스캔사진을 스파라치들이 할리우드 스타 OOO 전신 누드 스캔사진 고가에 팝니다라는 문제가 부각되어 언론이 이를 집중적으로 다룰 경우 사회적 파장으로 번질 수 있다.

 

국내는 연예인 파파라치의 활동이 두드러지지 않아 큰 이슈가 되지 않을지 몰라도 해외의 경우 파파라치의 수위가 도를 넘어설 정도로 사생활 침해가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어 불법 음란 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음을 쉽게 예측할 수 있다.

 

이렇게 얻어진 불법 음란 콘텐츠는 어둠의 경로라고 불리는 P2P(공유) 사이트를 통해 유명 연예인들의 스캔 사진이 고가에 판매되거나 암암리에 배포 될 수 있는 헛점을 지닌 것이다. 또한 이 컨텐츠들이 가공되어 재배포 될 수 있다는 점은 더 큰 파장을 불러 올 수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가 활성화 되어있는 요즘 컨텐츠의 재생산 및 확대(컨텐츠 바이럴)가 이뤄지고 있어 이를 방지할 수 있는 제도적인 시스템이 갖춰져야 할 것이다.

 

국제적인 추세를 봤을 때, 도입의 필요성으로 인해 알몸 투시기의 도입을 막을 수 없지만 그보다 체계적인 보안 시스템을 갖춰 악의적인 사용을 막아 외부 유출이 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David : dtalker@daum.net)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