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원

필패가 확실해 보이는 애플 집단소송 최근 김형석(36) 변호사가 애플코리아로부터 아이폰 위치정보 수집에 따른 위자료 100만원을 받아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언론으로부터 이슈가 되면서 김형석(36) 변호사가 소속된 미래로가 준비한 단체 소송 접수 사이트(www.sueapple.co.kr)가 폭주해 한동안 접속이 되지 않을 정도로 아이폰 사용자들의 집단소송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사람들의 이목을 모은 이유는 지난 4월 말 애플의 아이폰 위치정보 수집과 관련해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정신적 위자료를 청구해 첫번째로 위자료를 입금 받은 첫번째 사례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아이폰 사용자들의 이목은 모두 김형석(36) 변호사에게 쏠려 있습니다. 혹시라보 애플코리아를 통해 정신적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사람들은 아이폰 단체 소.. 더보기
KT의 손을 들어준 법원, '2G 서비스 종료' 방통위의 결정은? 이 콘텐츠는 컨슈머리포트 사이트를 꿈꾸는 팀블로그 사이트 Dtalker.net에 기고 됩니다. http://www.dtalker.net/www/News/NewsView.php?p_grpcode=A&p_brdcode=07&p_seq=2633 참여하고 싶으신 분들은 press@dtalker.net으로 연락주세요. 2G 서비스 유지에 대한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지난 12일 2세대 휴대전화 사업 종료와 관련해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진행된 항소심에서 법원이 이동통신사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2G 서비스 유지 의무가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KT나 방통위의 행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글을 읽으시기 전에 View On 클릭 부탁드립니다. | 2G 서비스 유지 의무에 대한 법원 판결 지난 12일 수원지법 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