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페이스북 애플 엔지니어 고용, 페이스북폰 출시 가속화?

 

페이스북이 스마트폰을 제작할 것이라는 페이스북폰 루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사실 페이스북폰은 페이스북에 최적화된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또한 AllThingsD를 통해 11월경 HTC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버피(Buffy)라는 코드명이 노출되면서 이와 관련된 이슈들이 주요 미디어를 통해 보도되었다.

 

더욱이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기능이 강화된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페이스북이 직, 간접적으로 연관되어 페이스북폰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을 것이라는 루머가 확산되었다. 그 당시 기준으로 제품의 출시까지 12~18개월 남았을 것이라고 예측되었지만 구체적인 정보는 흘러나오지 않았다.

 

 

5개월이 지난 지금 뉴욕타임즈가 "Facebook Might Have a Smartphone in Its Future"라는 기사를 보도하며, 페이스북이 가까운 미래에 페이스북폰을 만들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ource : http://bits.blogs.nytimes.com/2012/05/27/facebook-tries-tries-again-on-a-smartphone/?ref=technology

 

채용 정보까지 드러난 페이스북

뉴욕타임즈는 2012년 5월 27일,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비밀리에 애플 엔지니어를 섭외했다고 전혔다. 대여섯 명의 직원이 애플에서 페이스북으로 이직했으며, 이중 한 명은 애플 아이패드 엔지니어, 나머지 인원은 아이폰 하드웨어/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한 경험이 있다고 페이스북의 채용 내역을 구체적으로 공개했다.

 

뉴욕타임즈는 이를 재확인하기 위해 지난 금요일 스마트폰을 제작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대해 문의하였지만 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는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 AllThingsD를 통해 페이스북 대변인이 밝힌 것과 같이 "우리는 오퍼레이터, 하드웨어 제조업체, 운영체제 제공자,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을 동원해 모바일 업계 전체에 걸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언급하며, 페이스북폰의 출시 가속화를 위한 채용임을 것을 간접적으로 강조했다.

 

 

페이스북폰 출시될까?

페이스북은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애플이나 구글처럼 모바일 단말기 사업으로 뛰어들 수 있는 여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뉴욕타임즈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출시될 가능성은 상당히 높다.

 

또한 구글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구글 플러스)로 사업 기반을 확장하면서 페이스북에 직,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고, 트위터는 애플과 함께 소셜 네트워크 파트너로 움직이고 있다는 점은 페이스북을 모바일 단말기 사업에 뛰어들 수 밖에 없도록 유도하고 있다.

 

페이스북이 직, 간접적으로 모바일 단말기 사업에 영향을 끼쳐야만 지금의 시장을 유지하거나 성장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페이스북폰을 출시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일각에서는 I.P.O.(IPO)를 통해 160달러의 자금으로 리서치인모션(RIM) 또는 HTC를 인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RIM(60억달러)과 HTC(118억달러)의 시가총액이 점점 추락하고 있어, 하드웨어의 노하우가 부족한 페이스북의 단점을 기업인수 합병(M&A)를 통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페이스북이 인터넷 사용자용 광고 외에 뚜렷한 수익모델을 찾지 못하고 있어 모바일 단말기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페이스북폰을 위해 엔지니어를 새롭게 채용한 만큼 페이스북폰의 출시는 머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유플러스, 모바일 전략 키워드는 앱과 SNS

2011. 1. 27. 14:01 Posted by 비회원

 

"스마트폰 시장의 주도권은 모바일 광고 시장과 SNS 사업으로 되찾는다"

 

SK텔레콤과 KT는 스마트폰 단말기 확보와 이를 통한 마케팅에 집중하는 반면 LG유플러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이동통신 3사 중 LG유플러스가 스마트폰 영역에서 제일 뒤쳐있기 때문에 차별화를 꾀하고 있는 것. 언급하기 전에 스마트폰과 연관된 LG유플러스의 행보를 잠시 살펴보자.

 

2010 7 18일 청강문화산업대학과 손잡고 산학협력 협정서 체결

                (스마트폰 전문기술 상담 교육사 양성)

2010 7 21일 모바일 웹하드 서비스 출시(http://m.webhard.co.kr)

2010 8 3일 클라우드 서비스인 유플러스(U+) BOX 출시

2010 8 15일 유플러스-조달청 모바일 오피스 환경 구축 사업 계약

2010 8 18일 모바일 웹 사이트에서 KBS VOD 서비스 개시

2010 8 19일 전국 KB국민은행 지점 와이파이존 설치

2010 8 22일 다양한 플랫폼(안드로이드, 윈도우모바일, WIPI)을 지원하는 OZ스토어 오픈

2010 826 Mnet 뮤직 어플리케이션 출시

20109 16일 모바일 CCTV ‘UBsafe’ 출시

2010926일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 시작

2010930일 모바일 광고 사업 진출(U+ AD)

2010 11 3일 페이스북과 SNS 포괄적 협력 체결

2010 117 Yo무료35 yo스마트팩 요금제 신설

2010 11 9일 유플러스 모바일TV 출시

2010 11 15일 유플러스 BOX용 디지털액자 출시

2010 11 16m-VoIP (App) 유플러스 070 출시

2010 11 18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스마트폰 판매

2010 11 24일 실시간 음악방송 이어Fun 앱 출시

2010 11 30일 초단위 요금제 전면 시행

2010 12 1일 증강현실 앱 유플러스 Vuu 출시

2010 12 3일 페이스북 SMS 서비스 개시

2010 12 5 OZ Navi 안드로이드 앱 출시

2010 12 7일 스마트폰 및 스마트 패드 신제품 출시(옵티머스 마하, 갤럭시탭 등)

2010 12 13일 유플러스-옴니텔 스마트폰 앱 3종 출시(내맘대로 리서치, 미스디카, 마니또)

2010 12 14일 두원공대 100Mbps 와이파이존 구축

2010 12 15일 국내 최초 4세대 LTE 장비 공급업체 선정

2010 12 19 mini U+ 고객센터 앱 출시

2010 12 20일 갤탭 (패드)전용 요금제 새롭게 선보여

2010 12 21일 뱅크(Bank) 기지국 구축 시작(4세대 LTE전환 가능)

2010 12 27일 교육용 태블릿PC 에듀탭 출시

201116 WiFiworld 앱 출시

2011 113일 통신사 최초 SNS 사업 진출(플레이스북[placebook], 와글[wagle] 출시)

2011 1 16일 통화도우미 앱 출시

2011 1 18일 중소기업용 모바일오피스 시장 본격 진출

2011 1 20일 유플러스-트위터 사업 협력

2011 1 23일 금융통합 서비스 머니윙 앱 출시

2011 1 25일 로봇 활용한 날씨정보 앱 출시

 

유심하게 살펴보면, 모바일 광고사업과 애플리케이션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두 이동통신사에 비해 LG유플러스가 스마트폰 확보(경쟁사와 3G 통신 주파수 영역이 다름)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소프트웨어와 전략적 제휴를 통한 움직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모바일 광고사업과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열을 올리는 연유는 무엇일까?

 

첫번째로,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한 인기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을 꼽을 수 있다. /무료로 제공되는 애플리케이션이 인기를 얻을수록 수익이 커진다. 따라서 개발자가 내놓은 앱이 사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을수록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앱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인기 앱은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보도되면서 이슈화가 가능해 인기가 지속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기업들의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열 올리고 있는 것. LG유플러스도 사업성과 수익성을 검토한 끝에 애플리케이션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번째는, 광고와 애플리케이션의 결합을 들 수 있다. 안드로이드 마켓의 대표적인 게임 앱인 앵그리버드가 무료화를 선언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앱스토어에 제공되는 앵그리 버드가 유료인 반면, 안드로이드에 제공되는 앵그리 버드는 무료로 제공되는 대신 게임 화면 속에 광고를 넣어 수익모델로 삼았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최근 뉴욕타임즈가 보도를 통해 '앵그리버드의 광고 수익이 월 100만 달러에 달한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는 애플리케이션과 광고가 결합해 성공할 수 있다는 성공사례를 보여줘 LG유플러스가 과감하게 뛰어들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

 

세번째는, 스마트폰 전용 콘텐츠 확보로 가입자 이탈방지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애플 아이폰이 양질의 콘텐츠를 보유한 앱스토어로 인해 많은 가입자를 확보한 사례는 널리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동통신사들도 양질의 애플리케이션을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LG유플러스 또한 마찬가지다. 양질의 콘텐츠를 많이 확보할수록 타 통신사로 이탈하려는 가입자를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인기 애플리케이션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리고 트위터와 페이스북과 같은 SNS서비스와의 제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LG유플러스가 SNS 서비스인 플레이스북(placebook)과 와글(wagle)을 직접 개발해 선보인 점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는 기존 고객 이탈 방지와 함께 새로운 젊은층을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LG유플러스의 입장에선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서비스 제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금까지 LG유플러스가 애플리케이션과 광고, 그리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을 살펴볼 수 있었다. 아직 서비스가 자리잡은 것은 아니지만 모바일 시장에 자신 있게 내놓은 만큼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게 될 것이다. 이번 행보의 결과로 SK텔레콤과 KT를 위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ninside.hyundaicapital.com BlogIcon 금융경제 인사이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현대캐피탈과 함께하는 금융경제 인사이드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1.02.11 11:54 신고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