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짜폰

공짜폰이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점점 사라진다. 공짜폰이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점점 사라진다. 이동통신 3사가 마케팅 비용 상한제를 협의하며, 출혈마케팅 경쟁 자제를 공동 선언했다. 따라서 앞으로 공짜폰을 시중에서 찾아볼 수 없을 전망이다. 지난달 초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들이 최시중 방통위원장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서 ‘출혈마케팅 경쟁 자제’를 선언하면서 휴대폰 보조금 규모를 축소하기 시작했다. 휴대폰 대리점 업계는 벌써부터 영향을 받고 있다. 용산구에 위치한 휴대전화 판매상가 매장 앞 진열대에는 공짜폰이 눈에 띄게 사라졌다. 신촌이나 홍대쪽에 밀집한 휴대전화 판매상가도 마찬가지였다. 신촌에 근무하는 휴대폰 판매원에게 물어보니 “보조금 규모가 축소되어 영향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기존에 판매하던 공짜폰이 절반 가까이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시장질서.. 더보기
삼성의 바다폰 웨이브 출고가가 55만원이 뜻하는 것은? 삼성의 바다폰 웨이브 출고가가 55만원이 뜻하는 것은? 사실일까? 삼성의 바다폰인 웨이브폰(S8500)이 55만원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사실 믿기지 않는다. 우선 성능이 1GHz 프로세서와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 802.11n 무선랜, 720P 재생 등 상당한 높은 스펙을 보여주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55만원이라는 가격이 믿기지 않는다. 또한, 우려의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모바일 플랫폼 바다를 완성한 삼성이 스스로 프리미엄 제품임을 내세우는 전략을 뿌리치고 보급형 스마트폰으로 회선을 돌린다는 것이 과연 삼성으로써 가능한 일이가? 에 대한 부분은 정말이지 믿기지 않는다. 참고로 55만원이라는 가격은 얼마 전 출시한 LG전자의 안드로이드폰 안드로1의 출고가가 60만원대로 출시 현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