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이미지 출처 : http://adrush.egloos.com/4578220

 

정보보안 전문기업인 잉카인터넷이 VMware를 불법 소프트웨어로 판단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이 아이온 게임을 즐기던 중 게임가드 업데이트 오류 문제를 제기하며,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의 개발사인 잉카인터넷에 문의한 결과 ‘VMWare은 불법 프로그램으로 판단하여 차단되었습니다라고 답변하며, 위 파일을 종료/삭제하고 게임진행에 불필요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를 PC에서 제거한 뒤, 게임 가드 폴더 삭제와 PC재부팅 후 게임을 재실행하면 될 것이라고 해결책을 제시하였습니다.

 

하지만 VMWare를 불법 프로그램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 같습니다. 가상화 솔루션인 VMWare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해드리면, 리눅스(Linux), 유닉스(Unix), 윈도우(인텔, AMD) 등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해 PC안의 또 다른 PC를 만들어주는 기능을 구현합니다. 이때, 운영체제는 사용자가 임의로 설치 할 수 있으며, 가상(Virtual)화 프로그램이 실행된 창에서 새롭게 설치한 운영체제를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PC의 기능을 100% 활용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사용하고 있는 PC의 자원을 임의로 분배해 가상화된 운영체제를 구동하는 자원으로 활용하는 것입니다. 아래의 스크린샷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빠를 것 같네요.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의 입장에서 VMWare를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정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이해하긴 합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제하다니요. 아직 맥킨토시 사용자가 많지 않지만 맥킨토시 사용자가 부트캠프를 이용하지 않고, VMWare를 이용해 윈도우 운영체제를 설치한 사용자를 고려하지 않은 처사로 보여집니다. 특히 잉카인터넷이 공급하고 있는 nProtect GameGuard(엔프로텍트 게임가드)는 대부분의 게임회사들이 채택하고 있는 보안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그 여파는 상당할 것 같습니다. 좀 과장되게 말하면, ‘VMWare로 온라인 게임은 꿈도 꾸지 마라!’가 되네요.

 

잉카인터넷이 VMWARE를 불법 소프트웨어로 규정한 이유를 살펴보니 온라인 PC게임을 여러 대의 PC에서 구동해 게임머니를 현금화 시키는 행위(전문용어-작업장)를 방지하기 위해서라고는 하는데, 다른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아니고 아예 VMWare 프로그램을 불법 프로그램으로 규정해버렸다는 것은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였을까요?

 

맥북에어를 사용하는 사용자 입장에서 잉카인터넷의 행보는 달갑지 않네요. 우리나라에서 윈도우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가 많다고 하지만 소비자가 유료 프로그램인 VMWare를 구입해 사용하면서도 불법 프로그램으로 치부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네요. 좋은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 프로그램은 사용에 아무런 제한이 없는 프리웨어입니다.


비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하는 개인사용자에 한해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CD나 DVD에 대한 각종 이미지 파일을 애뮬레이션하여 가상의 CD-ROM 드라이브의 역할을 하게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 몇몇 제3 애드온과 관련된 daemon.dll 로딩 문제 수정
  • *.isz 이미지와 관련되어 보고된 문제 수정
  • lang1033.dll에 몇가지 새로운 언어 스트링 추가


    ClonCD, Nero 등의 CD/DVD 버닝 프로그램에서는 원본 CD/DVD 자체의 모든 내용을 담고 있는 이미지 파일의 생성이 가능합니다. 이 이미지 파일들은 애초에 CD를 반복적으로 읽지 않고 여러장의 CD를 만들기(버닝) 위한 중간 생성 파일로만 사용되었습니다. 그렇지만 현재는 물리적 CD를 별도로 삽입하지 않고도 CD가 삽입된 것처럼 속이는 동작을 하는 가상 CD 드라이브 프로그램들에 대한 매체로써의 기능이 더 확대되어 있습니다.

    본 자료인 Daemon Tools도 가상적인 CD 드라이브를 시스템에 생성하고 CD 이미지 파일을 마운트하여 마치 CD가 드라이브에 삽입된 것과 같은 위장동작을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CD 이미지의 에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가장 잘 알려진 프로그램으로 안정적이며, 지원하는 이미지 파일 포맷이 무척 다양하다는 장점을 가집니다.


    [참고 사항]

    SPTD는 Duplex Secure Ltd라는 회사에서 개발한 스토리지 디바이스에 액세스하는 새로운 방식입니다. 기본적으로 SPTD는 스토리지 디바이스에 액세스하기 위한 다른 프로그램들(예. Adaptec 사의 ASPI, Micorsoft의 표준 SPTI 등)이 사용하는 다른 액세스 레이어와 비슷합니다.

    구별되는 SPTD 만의 특징은 요즘들어 유행하는 유해한 3rd party filter driver나 다른 "rootkit(루트킷 : 해커들의 시스템 침입 도구)"의 위험 없이 장치에의 직접 컨트롤이 가능한 점입니다.

    어떤 어플리케이션에 의한 혼란이 없도록 SPTD를 사용하는 소프트웨어가 언인스톨된 후에도 시스템에 남아있도록 디폴트되어 있습니다. 또한 동일한 SPTD 버전이 이미 시스템에 존재하는 경우에는 새로 설치된 후에도 부팅 없이 사용됩니다. SPTD는 Windows 2000 이상의 운영체제에서만 지원됩니다.


    [지원 포맷]

  • cue/bin
  • iso
  • ccd (CloneCD)
  • bwt (Blindwrite)
  • mds (Media Descriptor File)
  • cdi (Discjuggler)
  • nrg (Nero)
  • pdi (Instant CD/DVD)
  • b5t (BlindWrite 5)
  • isz (UltraISO)




    다운 받은 파일을 실행하여 지시에 따라 설치하면 됩니다.

    설치가 완료되려면 마지막에 시스템을 재시작해야 합니다.

    설치가 완료되면 작업표시줄의 트래이 아이콘에 Daemon Tools 아이콘이 생성됩니다. 여기에 마우스 왼쪽 버튼을 클릭한 후에 "Device 0: "을 선택하여 이미지 파일을 마운트 할수 있게 됩니다.

  •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