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모바일

아이폰 4의 부품 원가도 공개. 아이폰 4 부품은 187.51달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 4의 부품 원가도 공개. 아이폰 4 부품은 187.51달러.

 

미국 시장조차회사인 아이서플라이는 지난 28일 아이폰 4를 분해하여 각 부품별 단가를 조사했다.

 

조사할 결과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 4의 부품 원가는 187.51달러(16G 기준)로 직접적인 비교는 무의미하지만 1년 전 아이폰 3GS(16G 기준)의 부품가 170.8달러에 비해 약간 높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추가적으로 아이폰 3G 166.31달러이며 안드로이드폰인 구글 넥서스원은 올 1월 조사에서 174.15달러로 발표되었다.

 

부품 원가는 말 그대로 제조비용, 소프트웨어, 디자인 개발비용, 마케팅, 유통 비용 등을 모두 제외한 순수 부품 가격만을 말한 것이다.

 

현재 아이폰 4 16GB 모델의 판매가격이 2년 약정에 199달러, 약정 없이 599달러인 것을 따져보면 부품 가는 대략 전체 판매가의 약 3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품 중 최고가 부품은 스티브 잡스가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닉네임까지 붙이며 호평을 한 LG 디스플레이로 공급가는 28.5달러이며 이 가격은 전체 187.51달러 중 15.2%를 차지하는 금액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낸드 플래시 메모리는 27달러, 4Gb 모바일 DDR SD 랩은 13.8달러, A4 프로세서 10.75달러로 삼성전자만 전체 BOM 27.5% LG와 삼성을 합치면 전체 42.7%를 차지하고 있다.

 

이외 ST 마이크로 일렉트로닉스가 제공하는 자이로스코프 칩은 개당 2.60달러 정도이다.

 

전체 아이폰 4 부품가격이 아이폰 3GS에 비해 높아진 이유를 살펴보면 우선 시간이 지나면서 상승된 원자재 가격이 그 첫 번째 이유일 듯하며 LG전자의 IPS 디스플레이 채용과 A4 프로세서 그리고 자이로스코프 칩이 추가되면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확인된다.

 

아이폰 4 공개 이후 아이폰 4가 국산 폰이라는 설레발 기사들이 많았는데 부품 원가만을 봤을 때 50%에 육박하는 가격을 보면 그럴 만 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아이폰 4는 부품으로만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소프트웨어, 디자인, 개발 등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제품인 만큼 국산 폰이라는 이야기는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