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SKT 고객이 원하면 아이폰 4 출시? 진심인가 따져보자!

 

정만원 사장은 9일 과천 정보 통신 정책연구원에서 열린 스마트 모바일 앱 개발 지원 MOU 교환식을 통해 고객이 원한다면 아이폰 4도 출시할 수 있다’ ‘소비자가 애플의 불편한 AS를 감수하겠다면 AS 문제가 선결되지 않아도 아이폰 4를 출시할 수 있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SK텔레콤은 아이폰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한적이 없으며 아이패드를 포함해 애플 측과 계속 이야기를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갤럭시 S, KT는 아이폰 4로 몰아가지 말라’ ’소비자가 원하면 어떤 단말기라도 출시하는게 이동통신사라고 덧붙였다.

 

소비자가 원한다면’ ‘고객들이 원한다면

 

과연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의 이와 같은 발언은 사실일까?

언제부터 고객을 생각했고 언제부터 SK텔레콤이 소비자가 원하는 어떤 단말기를 출시하려고 했는지 되묻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소비자가 원한다면 어떠한 단말기라도 출시하고자 했는가?

 

아이폰 출시 이전 국내 사용자들은 스펙 다운 된 제품을 구입해야 했으며 해외 단말기의 경우 자사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를 막아왔다.

 

모토로라와 요즘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HTC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하지 않았는가 하는 변명을 한다면 당시 모토로라는 SK텔레콤을 통해서만 출시하고 SK텔레콤이 원하는 것을 거의 수용해주던 업체였으며 HTC 역시 당시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듣보잡 제조업체로 SKT의 요구를 받아 들일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 , SK텔레콤의 욕심과 요구가 모두 담긴 제품들이었다.

 

하지만 KT를 통해 출시된 아이폰이 통신사의 그 어떠한 잔해도 담아내지 않고 출시되면서 큰 호응과 평가를 이끌었고 현재 약 7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지지 시작했다. 그리고 아이폰 대항마라 스스로언급하며 안드로이드폰을 올해 다양하게 출시 아이폰에 맞서겠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여기에 삼성은 KT가 아이폰을 출시했다는 이유로 SKT와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며 갤럭시 A는 물론 갤럭시 S까지 SK 텔레콤을 통해서만 출시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현재는 KT, LGT용 갤럭시 S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 여기까지 따져보면 그간 정말 소비자를 위해서 제품을 준비하고 출시했는지를 되묻고 싶다. SK텔레콤 자사의 이익만을 위해 제품의 스펙을 변경하고 자사의 요구를 수긍하는 제품만을 출시하지 않았는지 그새 잊어버렸는가?

  

요즘들어 소니에릭슨, HTC, 모토로라 등 해외에서 큰 이슈가 되는 제품을 출시했다고 이러한 생각을 하는 모양이지만 이는 SK텔레콤 스스로 원해서 했다기 보다 또, 소비자가 원해서 했다기 보다 아이폰으로 인해 위기감을 느낀 상황에서 찾아낸 타개책의 하나가 아니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아이폰 AS 때문에 도입을 망설였다고?

 

지금 HTC TG 삼보컴퓨터와 제휴를 맺고 AS센터 수를 100개로 늘렸지만 이전 지금처럼 알려지지 않았을 때의 HTC는 심각한 AS 문제로 물의를 일으켰던 것은 어떻게 해명할 것인지 궁금하다. 또한 소니에릭슨, 모토로라 역시 국내 AS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지 못한 평가를 받고 있다.

 

단말기의 AS 때문에 고객이 불편을 겪을까 봐 아이폰을 도입하지 않는다? 분명 아이폰 AS는 지금까지 봐왔던 AS 방식과 다르기에 논란이 될만하고 또 문제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때문에 지금까지 SKT가 아이폰을 출시하지 않았다는 등의 말은 하지 말아주었음 한다.

 

더욱이 얼마전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커뮤니케이션즈가 개발한 아이폰 용 동영상 어플리케이션(네이트와 싸이월드에 올라온 영상을 아이폰을 통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어플)을 등록했지만 일주일도 되지 못해 이 어플은 사라졌다. 그 이유에 대해 SK커뮤니케이션즈는 어플리케이션에 문제가 있어 이를 내렸다고 하지만 내부에서는 SKT가 삼성전자와의 관계를 고려해 압력을 행사 이 어플을 내리라 했고 이 어플 개발 책임자는 SK텔레콤에 소환됐다는 말까지 흘러나왔다.

 

출시할 마음이 있든 없든 자회사가 만든 어플을 내리라고 한 것도 참 웃긴 일이지만 정말 아이폰을 출시한 마음이 있다면 자사의 어플을 내리라고 하고 이를 만든 책임자를 불러들였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SKT는 갤럭시 S KT는 아이폰으로 보지 말아달라.


이러한 경쟁구도는 SKT가 먼저 시작했다. 아이폰을 출시한 KT를 보고 SK텔레콤은 목장이라도 차릴려는 듯 다양한 대항마를 이끌고 경쟁구도를 이끌어 가기 시작했다. 연말까지 수종의 안드로이드폰을 출시할 것임을 밝혔으며 연일 새제품 출시시 아이폰을 견재해 왔다.

특히 T 스토어에 500만개의 어플이 있으며 아이폰 앱스토어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는 등의 발언은 그럼 어떤 의미로 한것일까?

,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을 하면서 고객이 원한다면 아이폰을 출시하겠다는 이야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 것인지 모를 일이다. 언과 행을 일치시켜 지금껏 해왔다면 분명 SKT가 아이폰을 출시할 생각이 있다고 했을 때 두손 벌려 환영했을 것이다. 

하지만 왜 그토록 원했던 아이폰을 출시한다고 하는데도 욕을 먹고 출시하지 말라는 이야기까지 듣게 되는지 한번 곰곰이 생각해 봤으면 한다.

지금 KT는 공격적인 마인드로 차츰차츰 1인자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아이폰을 출시했기 때문이 아니라 요금제와 무선데이터 이월, OPMD 준비, 아이패드 등 소비자가 원하는 것들을 빠르게 수용하고 있다. 물론 KT가 모든 것을 잘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1인자 다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해 본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너부터스토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번 얘기했지만 스크도 이제 알기 시작한겁니다
    "아~ 우리도 삼숭에게 물렸구나.."라는..

    고객이 원하면 출시?
    고객은 아이폰의 skt출시를 원하지 않습니다
    skaf로 메모리만 왕창 잡아먹으면서 더 느리고
    온갖 쓰지도 않는 돈벼락 데이터서비스 아이콘 달리고
    더 비싼 요금에 더 적은 데이터용량에
    잘못하면 데이터요금폭탄에
    튀마크 떡하니 찍히고
    무엇보다 통합메시지함이 달려나오고 메세지규격까지
    국제표준을 지키지 않는 스크트를
    소비자가 원하지 않는다구요

    삼성하고 잘 놀아보라고 하세요..
    아이폰이외의 단말기 다 먹어놓고
    가격까지 뻥튀기 시켜놓고 뭔 소리랍니까..

    2010.06.10 12:35
  2. 풉..  수정/삭제  댓글쓰기

    SKAF경우 외산 스마트폰에는 들어가지 않을뿐더러
    그냥 개소리네요 ㅋㅋㅋㅋㅋㅋ
    그냥 SKT가 싫고 까고싶다고하세요
    국내 통신사 KT LG SKT 다 똑같습니다
    보다보다 그냥 꽉막힌 사람처럼밖에 안보이니까

    2010.06.10 14:36
  3. 그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예요 여기서 고객이란 삼성을 말하는 겁니다.

    2010.06.10 20:51
  4. ktlee67@show.co.kr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도 동일합니다. 고객 원하면... 들먹이는거 보고 토나옵니다. 비싼 요금제에 맞춤 서비스로 고객 등쳐먹을때는 언제고 언제부터 고객이 원하면? 참 웃깁니다. 솔직히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라고 하세요. 애플에는 못따라가도 KT가 이석채 회장으로 바뀌면서 진정한 오픈 정책으로 고객을 향해 달리면서 1위자리가 위태해서 그렇다고 하세요.
    솔직히 지금 SKT는 위기입니다. KT가 전격적으로 아이폰을 들여오면서(이점에서 정말 칭찬할만하다. 통신사 다 똑같다고 하는 윗분은 제가 보기에 꽉막힌 사람같음) 위기감을 느끼고 있죠.
    와이파이존도 적고.. 요금도 비싸고... 살기위한 몸부림으로 보여집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고객 팔아먹지 맙시다.

    2010.06.11 14:14
  5. 옳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분말씀에 동의하니다 ㅎㅎ
    위에 분중에 그냥 개소리라고 하는대 저는 개소리로 안들리내요
    skt가 출시할 마음이 있었다면 아이폰3gs 나와서 몇달 전부터 고려해봤어야죠 ㅎㅎ 이제와서 아이폰이 인기가 대세이니까 변명하는거 보니 영 보기 싫내요.

    2010.06.13 20:44
  6. 그게  수정/삭제  댓글쓰기

    skt는 지금 똥줄은 타지만 겉으로는 그렇지 않은둥 정대 꿀리지 않는것 처럼 기를쓰고 있는듯 보임니다...
    마치 예전엔 잘나가던 사업가가 자존심 하나때문에
    굽힐줄몰라 누구에게 손내밀줄 모르듯이
    마치 공산주의국가를 보는듯싶군요....

    2010.07.02 21:56
  7. 데낄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따대고 함부로 개소리라고 합니까.. 당신 알바지..??
    다 이유가 있어서 SKT를 싫고 하는거지... 그냥 SKT 싫어 뭐 그런 소비자 하나도 없읍니다......
    세상에 할 짓 없어서 그런 알바를 뛰냐.... ㅡ.ㅡ
    하여간 저 사장 말하는 행태를 보면... 정말 구역질 나옵니다... 가증스런... ㅡ.ㅡ 오죽하면, 삼성 그 2세 말 듣고 아이폰 포기했다카더라 기사도 나오겠읍니까... ㅡ.ㅡ

    2010.08.15 13:07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