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모바일

세계대전 애플과 구글의 싸움. 어부지리는 M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과 구글의 싸움. 어부지리는 MS?

 

애플의 스티브 잡스는 요즘 심기가 불편하다.

 

구글이 폰 비즈니스에 진출하면서 아이폰의 뒤를 바짝 쫓아오고 있다. 얼마 전 미국 내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 판매량을 조사할 결과만 보더라도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 보다 더 많이 팔린 지역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물론 이 조사 결과는 이동통신사인 AT&T의 커버리지가 취약한 곳에서 안드로이드폰 판매량이 높은 만큼 이동통신사도 안드로이드폰 판매를 높힌 하나의 원인이라고 볼 수 있으며 즉, 구글 안드로이드폰과 애플 아이폰 만의 순수 대결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결국 안드로이드폰이 등장하면서 위와 같은 결과가 나오게 되었으며 전세계적으로 빠른 성장과 함께 아이폰의 아성에 적극 도전하는 형국이 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상황에서 스티브 잡스는 심기가 편할리 없다. 애플타운 미팅에서 구글에 대한 반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우리는 검색 비즈니스에 진출하지 않았지만 구글은 폰 비즈니스에 진출했다. 실수하지 마라. 구글은 아이폰을 죽이려 하고 있지만 우리는 그렇게 되도록 손놓고 보고만 있지 않을것이다.’ 라고 언급하면서 구글에 대해 3차 세계대전이라는 표현이 나올 만큼 강한 경계심을 나타내고 있다.

 

아직 루머이긴 하지만 구글과 애플의 감정의 골이 더욱 깊어질 경우 애플 아이폰에 채용된 검색 엔진에 구글을 빼고 MSBing을 넣을 것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고 있다. 이 루머는 애플에게 오히려 실이 많은 것으로 보여지는 만큼 실제 진행될지에 대한 여부는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애플과 구글과의 싸움 속에서 MS가 어부지리로 떠오르는 형국이 되고 있다.

 

애플의 이러한 반응이 어찌 보면 투정같아 보이기도 한다. 경쟁시장 속에서 내가 하는 분야에 끼어들지 말라는 모습은 유치원생이나 하는 투정 같아 보이기도 하지만 그간 애플과 구글과의 관계를 보면 구글의 이러한 행보가 애플의 입장에서는 분명 배신감을 느낄 만한 모습이기도 하다.

 

한가지 우려가 되는 것은 애플과 구글을 싸움에서 괜히 소비자들만 불편함을 겪는 상황이 오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 된다. 이미 많은 어플이 구글 서치를 활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MS로 바꾼다면 사용자들은 혼란과 함께 불편함을 겪을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자유 경쟁 시장에서 발전하지 못하면 도태되는 만큼 어느 쪽을 응원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하지만 자사의 이익을 위해 사용자의 편의를 버리게 되는 기업으로 그 모습을 바꾼다면 빨리 도태되는 것을 바라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현명한 선택을 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