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과학

[컬럼] 누구를 위한 통합 앱스토어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사 3사가 통합 앱스토어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밴쿠버 올림픽 선수단 환영 국민 대축제를 KBS, MBC, SBS 지상파 3사에서 동시 중계가 떠 올랐다. 마치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서 독재 정권시절과 같은 시절로 되돌아간 느낌이다.

 

그동안 이동 통신사들이 쇼 앱스토어, T 스토어, LG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또는 오즈 앱스토어 7월 오픈 예정)를 런칭하며, 차별화를 꾀한 앱스토어를 통해 자사의 표준플랫폼에 맞는 애플리케이션들을 사용자들에게 제공 해왔다. 그러나 사용자들의 관심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에 쏠렸다. 더구나 이 문제는 국내외 가릴 것 없이 이동통신사들이 안고 있는 공통적인 문제로 마땅한 대응책이 없는 이동통신사들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 통합 앱스토어에 관한 논의를 시작했다.

 

그동안 자사의 앱스토어들이 온오프라인 매체에 알려지길 노력하며, 자신들의 서비스가 차별화된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누누히 강조해 왔다. 하지만 이동통신사들은 사용자가 다른 곳으로 몰릴 것을 우려한 나머지 MWC2010에서 세계 주요 24개 이동통신사가 합의하고 슈퍼 앱스토어(WAC : Wholesale App Community - 도매 앱스토어 연합)를 결성하게 됐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국내 이동통신 3사를 중심으로 국내 서비스에 적합하도록 구축한 통합 앱스토어를 WAC와 연계하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WAC가 결성되긴 했지만 구체적인 방안이나 운영계획이 수립되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축된 통합 앱스토어를 국제 표준으로 자리잡아 주도적으로 리드하겠다는 포석이다.

 

현재의 모습은 앱스토어 서비스를 시작한지 1년 남짓만에 자신들의 서비스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에 비해 차별화 요소가 부족하고 경쟁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자인하는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 밖에 되지 않는다.

 

이쯤 되면 누구를 위한 통합 앱스토어 인가?”라고 되묻고 싶다.

 

이동통신 3사는 누구를 위해서 통합 앱스토어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하는 것인가?’ 또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서비스 욕구를 일원화 시켜서 얼마만큼의 만족감을 높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깃들어 있는지 궁금하다.


통합 앱스토어는 다른 통신사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렇게 되면 통신사만의 차별화 전략이 모호해지고, 단말기도 일원화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드웨어 통합도 이뤄져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다른 통신사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라는 물음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
 

당장 이동통신 3사가 모두 나선 통합 앱스토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어떨까. 피쳐폰(Fearturephone) 국내 시장이 약 2400만대 내외의 규모를 형성하고 있고 아직까지 스마트폰 시장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성장 추이를 감안하면, 앱스토어를 모르는 대부분의 일반 사용자들은 아주 차가운 반응을 보일 것이다. 벌써부터 앱 스토어가 뭔가요?” “이거 어떻게 깔아야 하나요?” “이거 요금은 비싸지 않나요?” 라는 반응들이 귓가를 맴도는 것 같다.

 

지난 3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성명을 내고 국민을 내건 행사지만 정작 국민들의 채널선택권, 볼 권리는 철저하게 짓밟혔다고 지적한 것이 떠오른다. 이를 빗대어 말하자면 소비자들을 내건 앱스토어지만 정작 소비자들의 애플리케이션 선택권, 이를 이용할 권리를 철저하게 짓밟은 것이다라고 언급하고 싶다.

 

소비자들은 이동통신사를 보고 선택하는 것이 아닌 차별화된 요금제와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선택했다. 하지만 앱스토어를 다른 통신사하고 똑같이 일원화 시키겠다는 계획은 요금제를 일원화 시키겠다는 소리나 다름이 없다.
 

이동통신사들이 준비하고 있는 차별화 전략은 오직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에만 초점이 맞춘 것이 아닌가. 소비자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기업 편의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소비자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이동통신사들의 차별화 전략을 갉아먹게 되는 것이다.

 

기존의 쇼 앱스토어, T 스토어, LG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또는 오즈 앱스토어 7월 오픈 예정)를 그대로 운영하게 되는 것인지 아니면 흡수 통합된 통합 앱스토어만 운영하게 되는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된 것이 없기 때문에 이동통신사의 앱스토어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에게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 이동통신사 3사는 11일 기자 간담회에서 통합 앱스토어에 맞춘 전략 수정 문제를 자세하게 설명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만일 후자라고 한다면 통합 앱스토어를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받거나 차별적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어 기존의 앱스토어 선택권을 박탈당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 좀 더 많은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서 섯불리 판단하긴 이르지만 아이폰으로 인해 스마트폰 시작이 400만대 수준으로 급성장 했지만 통신사들의 행보는 오히려 도태된 게 아닐까 싶다.
 

게티즈버그에서 링컨 대통령이 “for the People, by the people, of the people”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이란 명언이 생각난다. 패러디를 해본다면 행정 편의적인 서비스가 아니고 “for the Consumer, by the Consumer, of the Consumer” ‘소비자의, 소비자에 의한, 소비자를 위한서비스가 이뤄지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