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회/IFA 2009 in Germany

독일 베를린 IFA 2009 전시회 현장에 가다.

[IT News BlogTimes] 독일 베를린 IFA 2009 전시회 현장에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일 유럽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IFA 2009가 세계 63개국 천백 여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했다.

이번 IFA 2009는 여느 전시회와 다르게 기업들은 수요에 대한 기대감이 풀어 있다. 전시회 현장에서도 전시회 관계자, 업체 관계자, 참관객 모두 기대감이 부푼 모습을 접할 수 있었다.

2009년 하반기부터 경기가 풀릴 것으로 조심스럽게 제기됨에 따라서 하반기부터 소비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 중 LCD TV 분야는 수요가 큰 시장으로 이번 IFA 2009에서 신기술 경쟁이 치열해 이슈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IFA 2009에서 트렌드를 이끄는 TV 부분은 가장 치열한 경쟁을 예고한 가운데 삼성과 LG를 중심으로 세계 굴지의 기업들이 최신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가전시장을 리딩하기 위해 LED TV 라는 기술을 접목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 국내 기업을 중심으로 LED TV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신제품을 내놓았다.

심미성, 기능성, 친환경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신제품의 특성을 참관객에게 전달하기 위해서 디스플레이에 많은 공을 들인 부분은 눈여겨 볼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부스는 LED TV를 활용해 꽃잎을 연상하게 하는 초대형 꽃 조형물은 전시부스 중에서 단연 돋보였다. 거대한 꽃 조형물을 보고 일부 참관객과 바이어는 아름다움에 탄성을 내뱉기도 했다. 그만큼 삼성전자에서 TV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게 하는지를 엿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는 다양한 LCD, LED TV를 전시했고 이를 통해서 전달하고픈 메세지를 비쥬얼화 했다. 각각의 LCD, LED TV를 통해서 참관객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하려고 한 점은 인상적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시바는 스노우 화이트 부스컬러를 선택하면서 심플하고 도시적인 느낌을 가져다 주었다. 부스 전반적으로 절제된 느낌을 많이 받았고 시리즈 별로 구분해서 벽면 디스플레이를 한 점은 국내 부스에 반해 평범한 느낌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일의 메츠부스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하기도 했는데, 회오리치는 모습의 띠의 모습은 역동적인 모습으로 다가왔다. 전반적으로 해외부스를 살펴본 결과 간결하고 심플한 느낌으로 실리적인 부분을 추구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에 열리는 전시회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 바로 친환경이다. 이번 IFA 2009에서도 친환경 제품이 공개되어 제품을 살펴볼 수 있었는데, 기술의 발전속도가 점점 빨라질수록 제조사들의 경쟁이 점차 심화될 것이다.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잡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선전해서 세계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나타내길 기대해본다.
 

(Blog Journalist  : 오세경 iblogtimes@naver.com)

  이 포스팅이 유익하셨다 [↓추천]을 구독을 원하시면   눌러주세요
블로거뉴스에 추천하기   블로그 코리아에 추천하기   올블로그에 추천하기   믹시에 추천하기

'전시회 > IFA 2009 in German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일 베를린 IFA 2009 전시회 현장에 가다.  (0) 2009.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