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과학

전문 블로거를 잡아라


[디지털 News  디지로그 블로거 붸가짱] 전문 블로거를 잡아라~!

최근 블로거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기업의 마케팅이 커뮤니티에서 개인 블로거로 그 중심이 바뀌고 있다. 커뮤니티와 블로거의 영향력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우선 미디어를 중심으로 살펴보자면, 우선 미디어의 중심 포털 커뮤니티에서 블로거 기자의 뉴스를 뉴스 카테고리에 추가를 시킨점이다. 이와 같은 부분은 DAUM 포털 사이트에서 시작을 하여 어느덧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 다음넷의 블로거 뉴스

다음에서 블로거뉴스를 다루기 시작하면서 블로거들이 대거 유입이 되고 있고, 최근 티스토리가 다음넷에 소속이 되면서 티스토리의 글까지 다음에서 검색된다. 이는 블로거들을 다음으로 유입하는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되어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다.

네이버에서는 이러한 서비스가 없지만 블로거의 글이 쉽게 검색이 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네이버 사용자에 한하고 다른 사이트의 블로거는 따로 등록을 해야 한다. 네이버의 장점은 검색기능의 특화가 되어 있어서 등록을 하지 않아도 검색이 되는 장점이 있다.

이렇게 블로거의 영향력이 커지게 되어서 1인 미디어 시대가 열렸다고 이야기를 많이 한다. 예전에는 영향력이 커뮤니티에서 포털사이트(언론매체)로 옮겨가게 되었고, 포털사이트(언론매체)에서 다시 개인 블로거를 중시하는 기업의 마케팅 타겟이 바뀌게 되었다. 이렇듯 기업의 마케팅이 바뀐 이유는 블로거의 영향력도 크지만 정보의 재생산, 전문성, 확산성이 빠르기 때문이다.

블로거의 장점은 저작권에 대한 컨텐츠의 제약이 미디어 매체보다 적다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말하는 펌질(블로그의 글을 그대로 가져오는 행위)이 쉽기 때문에 사이트의 검색에서 쉽고 대량으로 정보가 생산된다. 그렇기 때문에 최근 언론 매체에서도 개인 블로거의 기사를 점차 다루기 시작하였고, 필자도 몇몇 사이트에 아웃링크로 컨텐츠를 제공하거나 그 사이트에 제공하기도 한다. 신문사에서는 모든 정보를 전문성을 가지고 기사로 작성을 해야 하지만 부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언론사와 그 잘못된 정보로 인해 피해를 보게 될 업체나 개인이 보게 되므로, 최근 전문성을 가진 블로거와 제휴를 하여 지속적으로 컨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객원기자로 활동을 하는 블로거들이 상당히 많은 편이다.

차후 경력이 늘어나게 되면, 전문 기자로 전환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이렇게 되기 까지는 무척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될 것이라고 생각이 되지만 전문성을 가진 기자를 키워내기 보다는 전문성을 가진 이들에게 기회를 주고 기자로써 점차 활용할 수 있는 인재로 키워내기 위해서 많은 투자를 할 것이다. 앞으로는 블로거에서 1호 전문기자가 태어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보여지고, 이는 점차 모든 영역으로 확대가 되어 나갈 것이라고 보여진다.

현재는 IT업계를 중심으로 기업에서 많이 알려진 블로거를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전자기기 업체들이 중심을 이루고 최근에는 여성들을 중심으로한 마케팅도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다. 이는 구매의 결정권을 남성보다 여성(주부)이 결정을 하게된는 의견에서 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다. 시간이 좀 더 흐르게 된다면 1인 미디어의 영향력은 점점 증대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로 인하여 부정적인 측면도 두드러지게 될 것이다. 그것은 바로 저작권 문제가 걸리게 되는데, 최근 무분별한 펌질로 인해서 피해를 보는 기업 또는 개인이 늘어나고 있다.

불법적인 정보를 공유를 조장할 수도 있고, 개인의 사생활이 쉽게 노출이 될 수도 있다. 또한 불확실한 정보로 여론을 조성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정보는 네이버카페 UMPCPortal에 제공됩니다.)

이 컨텐츠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원 저자 및 Dgilog.com에 있으며, 원문과 저작자를 변경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유롭게 퍼가실수 있습니다. 원문과 저작자를 기재하지 않고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편집 리뷰어 : 붸가짱™ seowebmas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