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모바일

LG전자 모바일 TV로 시장공략


- 북미 모바일 디지털 TV 시장 주도권 잡는다.

SEOUL, Korea (Dtalker Edith) - 내년 1 7일부터 10일까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0을 통해 LG전자는 북미식 모바일 디지털 TV 표준을 지원하는 세계 최초 포터블 DVD 플레이어(모델명 : DP570MH)와 휴대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10LG전자와 삼성전자가 공동으로 제안한 북미식 모바일 디지털 TV 기술(ATSC-M/H)이 북미 디지털 방송 표준화 기구인 ATSC(Advanced Television Standards Committee)를 통해 최종 표준 규격으로 확정되면서 시장선점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시속 290Km 고속으로 이동하면서도 고화질의 디지털 방송을 감상할 수 있는 포터블 DVD는 도심, 산악, 지하 등 다양한 수신환경에서도 고화질의 방송과 DVD를 즐길 수 있으며 휴대폰의 경우 저전력 기술이 내장되어 4시간 이상 디지털 TV를 연속해 시청할 수 있다.

 

 

내년 초 포터블 DVD 플레이어를 북미시장에 출시하고, 북미 이동통신사와 협력을 통해 휴대폰의 상용화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북미 모바일 TV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CES 2010 전시회에서 국내외업체들이 LG전자의 수신칩(모델명 : LG2160A)을 채택한 다양한 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적인 PC 제조업체인 델(Dell)이 노트북에 LG전자 수신칩을 채택하였으며 켄우드(Kenwood), 비스테온(Visteon), 현대, 기아자동차등 차량용 수신기와 PC에 연결해 볼 수 있는 USB 동글 리시버에도 LG전자 수신칩을 장착한다.

 

이미 2세대 수신칩(모델명 : LG2161) 개발이 완료됐다. 2세대 수신칩은 1세대 수신칩 대비 크기와 소비전력에 있어 약 33% 감소됐으며, 수신기능이 더욱 향상됐다. 또한, 멀티미디어 칩과 연동할 수 있는 다양한 인터페이스 지원과 모바일 TV를 볼 수 있는 휴대폰의 크기를 더 작게 만들 수 있도록 RF 튜너칩을 내장했다.

 

LG전자 최고기술 책임자(CTO) 백우현 사장은 수신칩에서 포터블 DVD 플레이어, 휴대폰등 완제품에 이르는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북미 모바일 디지털 TV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