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alker


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 폐지는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 폐지 전초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폐지에 대해서 KT가 논란의 불씨를 당겼다. 통신망 과부하라는 미명하에 KT 와이브로 요금제 중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전격 폐지한 것. KT는 지난 31일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와이브로 이용 고객 패턴에 맞춰 표준요금제와 3W i-요금제를 8 2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KT의 이번 행보는 와이브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한 자신들이 내놓은 정책에 대해서 까마득히 잊어버린 듯했다. KT는 자사의 와이브로망 활성화를 위해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내놓은 시점을 떠올려보자.

 

당시 가입자 유치에 혈안이 된 KT는 자사의 서비스인 와이브로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파격적인 무제한 데이터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일부 헤비 다운로더가 유입 될 것은 예상했어야 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대처방안을 세워 서비스 품질을 유지해 와이브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힘써야 했다.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저에겐 큰 힘이 된답니다~ ^^

 

문제는 KT1일 이용량을 제한하는 QoS(서비스품질유지) 정책을 포기하고 무제한 요금제 폐지를 위해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았다는 것이다. 와이브로 요금제 폐지를 주장하며 그 근거로 와이브로 가입자 분석 결과를 내세웠다.

 

0.002%의 소수 가입자가 600~700GB에 달하는 트래픽을 유발하는 반면, 99.8% 50GB이하의 데이터로 무리 없이 사용했다며, 기존 와이브로 가입자 중 약 82.5% 10GB이하의 데이터를 사용해 10GB 요금을 신설했다고 덧붙힌 것이다.

 

한가지 재미있는 점은 KT가 제시한 수치이다. 지난 3 3일 코리아헤럴드가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KT 가입자가 38만명이였다. 현재 최대치로 추산해도 50만정도라고 예상해볼 수 있는데 이를 KT가 주장한 0.002%를 가지고 수치로 환산해 보자. 1천명 중 0.002% 2명이다. 1만명 중 0.002% 20명이다. 10만명 중 0.002% 200명이다. 50만명 중 0.002% 1천명이다. , 1천명 때문에 499천여명이 무제한 요금제의 혜택을 보지 못하는 것이다.

 

2천명이 모두 서울의 한 지역에 몰려서 거주하는 것일까? 아니면 2천명의 사용자가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와이브로 망 전체의 트래픽을 망치고 있는 것일까? 왜 대를 위해 소를 희생하는 것이 아닌 소를 위해 대가 희생해야만 하는 것인가?

 

도대체 왜! 궤변을 늘어 놓으며, 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 폐지라는 극약처방을 내놓았는가. 이런 궤변이라면 추후 3G 무제한 요금제에도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를 꺼내놓으며, 3G 무제한 요금제 폐지를 외칠 것이 뻔한 KT의 모습을 엿볼 수 있지 않을까.

 

만일 와이브로 요금제 폐지를 내세우려고 했으면 무제한 요금제 폐지가 아닌 헤비 다운로더의 와이브로 접속 속도를 제한했어야 한다. 사실 상위 사용자가 과도한 트래픽을 사용하는 것은 스마트폰 요금제에서도 발생하는 일이기에 웃어 넘길 수 만은 없는 일이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KT가 무제한 요금제 폐지를 위해 정부와 언론이 나서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한 부분이다. KT관계자가 "아직 3G 이동통신망에서의 무제한 요금제 폐지는 논의된다 없다"라고 한 부분을 살펴보자. 여기에는 복합적인 의미가 숨겨져 있다. 확대 해석에 대해서 경계하는 뉘양스로 보이지만 아직 논의되지 않았을 뿐 와이브로 요금제 폐지가 성공적인 선례가 될 경우에는 추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기에 언론과 정부의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다.

 

그리고 KT가 내세운 와이브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가 언론과 정부의 도움을 얻어 성공적으로 폐지할 경우 3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폐지도 언론과 정부의 도움을 얻어 폐지 할 수 있다는 것으로도 확대 해석이 가능하다. 왜냐하면 언론과 정부의 도움으로 만든 성공적인 전례는 KT의 다음 행보에서도 써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 폐지가 성공적으로 끝난 이후 3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중 극 소수의 초과량 이용자로 인해 대다수의 고객들이 품질에 불만을 제기하는 주장이 늘어났다고 치자. KT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폐지하고 1GB, 5GB, 10GB, 15GB, 20GB으로 내놓으며 정부와 언론의 도움을 요청해 이를 무마하려고 시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KT의 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 폐지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가입자도 동일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조성하고, 와이브로 서비스가 지닌 차별화 요소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더불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중 극 소수의 초과량 이용자로 인해 다수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와이브로의 품질유지를 위해 무제한 요금제를 폐지한다는 주장은 3G에서도 동일하게 대입될 수 있기에 우려는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것이다.

 

최소한 KT는 무제한 요금제 폐지라는 말보다 100GB 요금제 전환을 시도했어야 했다. 헤비 다운로더의 데이터 사용량을 제한할뿐더러 일반 사용자에게는 무제한이라는 말이 그대로 적용될 수 있으니 지금처럼 큰 비난은 받지 않았을 것이다.

 

언론과 정부의 도움을 요청하며 와이브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폐지를 주도한 KT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뿐만 아니라 인터넷 종량제의 불씨를 키운게 아닌 가 싶다.



IT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디토커’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IT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IT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관심 있으시다면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다음뷰
  • 믹시
  • 올블로그
  • 오픈캐스트
  • Feedburner
  • 야후
  • 구글
  • RSS
  • 유투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구글플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David.Oh'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