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모바일

4G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 안드로이드 2.3 지원이 1년 뒤?

 

안드로이드 2.2 프로요 기반의 4G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이 미국 3대 통신 사업자 중 하나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Verizon Wireless)를 통해 북미 시장에 출시되었습니다. 오늘(26)부터 버라이즌 와이어리스(Verizon Wireless)의 판매점 및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LG전자가 선보인 LTE(Long Term Evolution) 스마트폰 레볼루션(LG-VS910)은 독자 개발한 4G LTE 단말 모뎀칩 ‘L2000’을 탑재한 4세대 이동통신 첫 스마트폰으로 1GHz 스냅드래곤(Snapdragon) 프로세서, 4.3인치 디스플레이, WVG(480X800) 지원 해상도, 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500만 화소 카메라, HDMI를 지원해 고화질 동영상, 게임, 영상통화 등 최적의 모바일 환경을 제공합니다.

 

또한,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넷플릭스(Netflix)’ 애플리케이션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최초로 사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고화질의 영화, TV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HDMI를 지원해 휴대폰에 내장된 HD급 동영상 콘텐츠를 TV PC 화면을 통해서도 즐길 수 있으며, DLNA 인증 기기와도 무선으로 콘텐츠 공유가 가능합니다.

 

아쉽게도 해외 출시 모델이라 1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가 아닌 1GHz의 싱글 코어 프로세서가 채택되었습니다. 국내 시장과 달리 해외 시장은 보급형 스마트폰의 판매 점유율도 상당하기 때문에 프리미엄과 보급형 사용자들의 틈새를 공략하는 제품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최근 출시되고 있는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비교해보면 아쉽게 느껴집니다.

 

4G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은 안드로이드 2.2 운영체제가 채택되었지만 곧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버라이즌 와이어리스는 꼼꼼한 것으로 유명하기 때문에 운영체제 업데이트가 느린 편입니다. 그래서인지 빠른 시일이 아닌 2012년에 업데이트 될 수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습니다. 기기를 한발 앞서 출시하는 것도 좋지만 처음부터 진저브레드로 출시했었으면 좋았을 텐데 넘 아쉽습니다.

 

안드로이드 2.2 운영체제를 선택한 4G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은 소비자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