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스플레이

벤큐, VA 패널 장착한 LED 모니터 및 신제품 3종 발표

디스플레이 전문 업체 벤큐코리아는 17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전 세계 최초로 VA(Vertical Alignment)패널을 장착한 LED모니터 VW2420H, EW2420과 펜을 이용한 판서가 가능한 포인트드로우(PointDraw) 프로젝터 MP780ST 및 극단초점 프로젝터 MX880UST 4종의 신제품을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큐 LED모니터 VW2420H

 

이날 선보인 VA패널을 탑재한 LED 모니터 VW2420H EW2420은 벤큐의 센스아이 휴먼비전 기술 (Senseye Human Vision Technology)을 채용하고 있으며 풀HD해상도(1920x1080)를 지원한다. VA 패널은 True 8-bit 패널로 1670만 가지 색을 표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업계 최고 수준인 2천만대 1의 동적명암비와 3,000 1 고정명암비, 그리고 각 화소의 빛 누수를 최소화하여 실제에 가까운 이미지를 표현하면서도 어두운 화면에서 사물을 또렷하게 나타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상하좌우로 178°()의 광범위한 시야각으로 한 공간 안의 모든 시점에서 동일한 색상과 밝기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W2420

 

EW2420 2개의 HDMI, D-sub, DVI, 4개의 USB, 그리고 오디오 입출력 지원포트 등 11개의 멀티미디어 포트로 다양한 디지털 기기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마음껏 즐길 수 있으며, VW2420H 15mm두께의 스타일리쉬한 울트라 슬림 LED모니터로 클래식한 라인과 유광 블랙 베젤의 깔끔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기존의 보급형 모니터 G시리즈의 후속 모델로 LED백라이트가 탑재된 GL시리즈와 엔비디아 3D Vision™-ready 인증을 받은 120Hz 3D게임 특화형 제품인 XL2410T의 출시도 함께 발표하며 타깃별 라인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큐코리아는 또한 중소 규모의 교실 또는 회의실에 적합한 2종의 단초점 DLP 프로젝터 신제품(MP780ST, MX880UST)도 함께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큐 포인트드로우 프로젝터 MP780ST

 

MP780ST는 프로젝터와 펜만으로 전자칠판 구현이 가능한 포인트드로우(PointDraw) 제품으로, 1m 앞에서 95인치의 영상을 투사하는 단초첨 프로젝터이다. 함께 제공되는 포인트드로우 펜(PointDraw Pen)을 사용하여 마우스 기능은 물론 다양한 컬러를 이용하여 스크린에 직접 쓰고 그리는 흥미로운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하다. 동봉되어있는 Q DrawTM 인터렉티브 소프트웨어는 윈도우오피스 프로그램 및 어도비 프로그램과 완벽하게 호환됨으로써 교육용으로 사용할 때 수업에 필요한 교재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프로젝터는 21세기 교육환경에 적합한 미래형 3D Ready 프로젝터로서 참여형 수업 환경을 조성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큐 극단초점 프로젝터 MX880UST

 

MX880UST는 비구면 렌즈와 거울을 이용한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해 불과 48cm 앞에서 78인치 크기의 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극단초점 프로젝터(Ultra Short-throw projector)이다. 생생한 3D 영상은 물론 LAN을 이용한 실시간 제어와 20W 의 초강력 스피커로 보다 즐거운 강의와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하다. 또한 PC 없이 USB에 있는 내용을 직접 연결하여 발표를 진행할 수 있어 설치 및 유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외에도 벤큐코리아는 처음으로 프로젝터를 사용하는 입문자부터 고급 사용자까지 다양한 선택이 가능한 12개의 모델과 사용공간의 크기 및 활용도에 맞는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4개의 단초점 제품도 함께 출시했다.

 

벤큐코리아 최종성 지사장은이번에 전 세계 최초로 VA 패널을 장착한 LED 모니터와 함께 DLP 프로젝터 신제품을 발표함으로써 고화질 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벤큐코리아는 앞으로도 비주얼 혁신을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들을 꾸준히 발표하면서 국내 영상·디스플레이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